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8: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건설 터키 유라시아해저터널, 올해 최고 산업기술상 수상

한국공학한림원 뽑은 올해 건설환경공학 분야 최고 프로젝트 선정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11-30 10:06

▲ 유라시아해저터널 외부전경ⓒSK건설
SK건설이 시공한 터키 이스탄불의 유라시아 해저터널이 국내 건설 분야 최고의 프로젝트로 인정받았다.

SK건설은 유라시아 해저터널이 한국공학한림원이 뽑은 2017년 건설환경공학 분야의 최고의 프로젝트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한국공학한림원은 건설환경공학과 전기전자정보공학, 기계공학, 화학생명공학, 재료자원공학 등 5개 분야에서 제조업 고도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는 물론 향후 신산업 개척에 큰 기여를 할 우수 기술을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선정기준은 기술 창조성·독창성, 적용된 기술의 시장 기여도, 사회적 파급효과 및 기여도 등이다.

유라시아 해저터널의 이번 수상은 최첨단 건설 기술뿐만 아니라 경제·사회·환경 측면의 다양한 가치를 창출한 점이 높게 평가 받았다는 게 SK건설 측의 설명이다.

유라시아 해저터널은 아파트 5층 높이·무게 3300t짜리 매머드급 TBM을 투입해 최고 수심 110m 해저에, 대기압 11배에 달하는 높은 수압과 무른 해저지반이라는 까다로운 작업환경을 극복하고, 규모 7.5 수준의 지진도 견딜 수 있는 안정적 터널로 조성됐다.

터널 개통으로 보스포러스 해협 통과시간은 100분에서 15분으로 단축됐다. 상습정체 구간인 이 지역의 교통난을 획기적으로 해소한데다 이스탄불 전역의 차량 운행시간이 연간 5200만 시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연간 8만2000톤 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SK건설은 지난달 국제도로연맹이 주관한 올해 글로벌 도로(Road) 프로젝트 시상에서 '건설기술'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지난해 10월 세계적 권위의 ENR(Engineering News Record)이 주는 2016년 터널·교량 분야 글로벌 베스트 프로젝트상을 국내 건설사 최초로 수상했으며 국제터널지하공간학회(ITA)가 주는 '올해의 메이저 프로젝트상', 이스탄불과 보스포러스 해저의 유물·유적 보전 등 활동을 벌인 공로로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이 주관하는 2015년 '지속가능경영 사회·환경분야 최우수 모범상' 등을 받았다.

유라시아 해저터널은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저를 가로질러 아시아와 유럽대륙을 연결하는 세계 최초의 자동차 전용 복층터널로 총 사업비 12억4500만 달러 규모의 초대형 프로젝트다. SK건설은 2008년 건설·운영·양도(BOT)방식으로 수주해 지난해 12월 준공했으며 오는 2041년까지 유지보수와 시설운영을 도맡아 운영수익을 받게 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