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00: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대우, 파키스탄 제지업체에 6000만달러 설비 공급

국내 유일 제지플랜트 프로젝트 수행
플랜트 설계부터 시운전까지 공정 전반 담당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11-30 11:14

▲ 포스코대우는 파키스탄 제지업체인 CPBM와 플랜트 계약을 체결했다.(사진 왼쪽부터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과 라카니 CPBM 회장)ⓒ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지난 29일 파키스탄 카라치에서 현지 제지업체인 'CPBM'(Century Paper & Board Mills Ltd)과 6000만달러(약 649억원) 규모의 제지플랜트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설비는 195m의 초지기 등 생산설비 및 원료처리 설비로 파키스탄 라호르시 소재 연간 13만t 규모의 CPBM 공장에 설치될 예정이다.

포스코대우는 이번 계약은 지난 2005년 CPBM으로부터 수주한 제지플랜트의 성공적 운영에 따른 추가 수주로, CPBM이 회사의 기술력과 사업역량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신규 플랜트를 발주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대우는 제지플랜트의 설계와 설비 구매, 운송, 설치, 시운전 감리 등 제지공정 전반을 담당하고 현지 건설사에서 토목, 건축을 맡는다.

CPBM은 연간 20만t 이상의 생산체계를 갖춘 파키스탄 1위의 제지업체다. 이번에 계약한 신규 플랜트를 통해 고급포장지 원료인 '화이트 보드'를 생산해 제품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제지플랜트 프로젝트 수주 및 운영 경험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종합상사"라며 "이외에도 다양한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한국 업체들의 현지 진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