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강남 중심 아파트값 '상승 뚜렷'

주간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 확대
한국감정원, 2017년 11월 4주 아파트 가격동향 발표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7-11-30 16:01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다시 뚜렷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30일 2017년 11월 4주(11월 2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이 0.03%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이 0.03% 상승한 것은 양호한 입지여건 및 각종 호재로 대기수요가 풍부한 지역은 주거복지로드맵 등 추가 대책 예고로 인한 매도자 관망세 및 매물 부족으로 국지적인 상승세 보였다.

하지만 울산과 충청·경상권 등 신규 입주물량이 많은 지역은 공급 누적과 계절적 비수기로 인한 수요 감소로 하락하며 지역별로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시도별로는 서울(0.29%), 대전(0.08%), 전남(0.05%), 대구(0.05%) 등은 상승했고, 경북(-0.24%), 경남(-0.15%), 충남(-0.12%), 울산(-0.09%) 등은 하락해 대조를 이뤘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은 95개에서 89개로 감소했고, 보합 지역은
15개에서 17개로, 하락 지역 역시 66개에서 70개 지역으로 증가했다.

수도권은 0.11% 상승했는데 이중 서울은 0.29%, 경기는 0.01%, 인천은 0.03% 상승해 서울이 상승세를 이끈 형국이다.
▲ ⓒ한국감정원

하지만 지방은 0.04% 하락해 대조를 이뤘다. 부산은 입주예정물량 부담과 가격 상승 피로감으로 조정대상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했으나, 세종은 거래는 급감한 반면 세종충남대병원 조성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주 하락에서 소폭 상승했다.

대구는 정비사업이 원활한 중구와 학군수요가 풍부한 수성구 등을 중심으로 상승하는 등 전체적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소폭 축소됐다.

서울은 관망세 확대로 거래는 감소했으나, 역세권 직주근접 수요, 정비사업 호재 등으로 0.29% 올라갔다.

서울 중 강북권은 0.13% 상승했는데 이는 재개발 완료 및 진행에 따른 주거환경 개선으로 성동구는 금호·옥수·행당동, 중랑구는 묵동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고, 중구, 종로구 등은 역세권 직주근접 수요로 상승했다.

강남권은 강북보다 가파른 0.42% 상승세를 보였다. 강남·송파구는 겨울방학 대비 학군수요와 정비사업 등으로 상승하고, 동작구는 강남권 직장인 수요 및 2019년 서리풀터널 개통 예정에 따른 교통여건 개선 기대 등으로 강세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