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농심, 식품업계 대세 와사비맛 포테토칩에 추가

와사비 넣은 신제품 2종 출시, 1020층 취향 저격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12-07 14:53

▲ 농심 포테토칩 와사비맛 신제품 2종.

농심은 7일 와사비(고추냉이)를 활용한 포테토칩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구운 소고기와 톡 쏘는 와사비가 어우러진 ‘비프&와사비맛’과 짭쪼름한 명란마요와 와사비가 더해진 ‘명란마요&와사비맛’이다.

비프&와사비맛은 로스트비프맛에 와사비가 더해져 깊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명란마요&와사비맛은 명란마요네즈에 와사비를 넣어 짭쪼름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낸다. 100% 생감자로 만들었으며, 생감자칩 위에 시즈닝을 뿌려 풍미를 강화했다.

두 제품 모두 편의점 전용 제품이다. 비프&와사비맛은 CU에서, 명란마요&와사비맛은 GS25에서 구매 가능하다. 농심은 알싸한 와사비를 활용한 색다른 맛 조합으로 편의점 헤비유저층인 1020 세대를 적극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와사비는 최근 식품업계 트렌드로 자리잡은 맛이다. 젊은층이 와사비 특유의 알싸한 맛을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져 이를 활용한 다양한 신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농심은 와사비와 잘 어울리면서도 맛의 차별화를 둘 수 있는 재료를 찾았고 비프와 명란마요가 그 선택을 받았다.

농심은 장수 브랜드 포테토칩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양한 변신을 꾀하고 있다.

포테토칩은 기존 오리지널 및 사워크림어니언 제품과 더불어 올 7월 참치마요맛과 매콤치킨맛을 새롭게 출시하며 브랜드를 확장했다. 여기에 이번 편의점 전용 제품 2종이 더해져 포테토칩은 총 6종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농심 관계자는 "1020층 취향에 맞춰 계속해서 다양한 맛 타입의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트렌드를 반영한 맛으로 포테토칩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편의점 기준으로 1500원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