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4일 1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 먹거리' 수리조선업, IMO 환경규제로 날개 달까

LNG선 개조, 스크러버 및 평형수처리장치 설치 등 수요 확대
정부도 지원 나서…업계 "환경오염·인프라 부족 걸림돌"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2-09 11:54

▲ ⓒ삼강엠앤티
고성조선해양을 인수한 삼강엠앤티가 수리조선업에 본격 진출하면서 관련 시장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2020년 환경규제 강화로 선박개조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 및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형선박 수리 자급률은 2015년 기준 1.3%에 불과하다.

선박 수리를 위해 해외로 나간다는 것이다. 선박 수리 및 개조시장은 중국과 싱가포르가 낮은 가격을 앞세워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고 있다.

우리나라는 최근 고성조선에서 사명을 변경한 삼강에스앤씨가 선박 수리·개조 전문 조선소로 새 출발했다.

현대미포조선이 2000년 중반까지 수리사업을 진행했지만 중소선박 위주였다. 삼강에스앤씨는 초대형선박에 집중해 부가가치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업계에서는 선박 수리·개조시장에 대해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우선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로 개조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IMO는 2020년부터 연료유의 황산화물(SOx) 함유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규제를 시행한다. 이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저감장치인 스크러버를 장착하거나 친환경 연료를 써야한다. LNG 추진선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어 신조를 하지 않는 이상 선박 개조는 불가피하다.

또 IMO가 주도하는 선박평형수관리협약(BWMS)이 2019께 발효될 예정이다. BWMS가 발효되면 국제항해를 하는 모든 선박은 선박평형수처리장치(BWTS)를 설치해야 한다. 비용절감 차원에서 노후선박 재활용 개조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업계에서는 세계 선박수리시장이 2020년 36조원, 선박개조시장은 65조원 이상으로 내다본다.

정부도 이에 발맞춰 적극 지원에 나섰다. 2조7000억원을 투입해 3만t 이상 대형선박 수리가 가능한 조선소를 현재 1개에서 2020년까지 3개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가스공사 등 공기업 선박수리 및 관공선 개조도 단계적으로 국내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기업의 운용선박은 90여척에 이른다. 이를 통해 산업부는 대형선박 수리 자급률이 2020년까지 10%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강에스앤씨 관계자는 "일반 정기, 중간 수리 외에도 IMO 환경규제로 2020년 선박 수리 및 개조 부문 세계시장 규모는 약 10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회의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 대형선박 대부분이 중국에서 수리한다"며 "국내 대형조선소가 국가적으로 봤을 때 수리사업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인건비도 높고 수리 및 개조 시 환경오염 문제가 커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박을 개조수리 시 철판을 긁어내고 선체를 잘라내야 하기 때문에 환경오염 문제가 발생된다.

또 다른 관계자는 "초대형원유운반선(VLCC)을 초대형광석운반선(VLOC)로 개조하려면 신조 기간과 비슷하다"며 "인건비가 높으면 경쟁력을 확보하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형선박이 늘어나는 데 수심이 깊어야 하는 등 접안 가능한 부두를 확보하는 것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