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토부, 올해의 안전한 차 BMW 520d·벤츠 E220d·기아 스팅어 선정

현대차 i30, 차량가격 비해 안전성 우수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12-13 08:07

▲ BMW 520dⓒBMW코리아
올해의 안전한 차로 BMW 520d, 메르세데스-벤츠 E220d, 기아자동차 스팅어가 뽑혔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해 BMW 520d(99.1점), 벤츠 E220d(97.4점), 기아 스팅어(92.6점)를 ‘2017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BMW 520d는 2013년 안전도평가 종합등급제 시행 이래 역대 최고점수인 99.1점을 기록해 올해 평가대상 11차종(국산차 7, 수입차 4) 중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자랑했다.

자동차안전도평가는 충돌.보행자.사고예방 안전성 분야로 나눠 안전도를 평가하며 그 결과 올해는 1등급 8차종, 2등급 1차종, 그리고 3등급 2차종으로 나타났다.

1등급은 기아 스팅어, 한국지엠 크루즈, 현대 그랜저, i30, 코나, 쌍용 렉스턴, BMW 520d, 벤츠 E220d 등으로 평가됐다. 2등급은 토요타 프리우스, 3등급 기아 모닝, 혼다 CR-V 등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종합점수 1, 2위를 수입차가 차지하고 국산차는 3위에 머물렀다. 이는 보행자안전 분야에서 능동형 본넷의 의무화 여부 및 사고예방 안전성 분야에서 첨단 안전장치의 의무화 여부가 점수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평가기준으로 2017년 평가 대상 차종의 종합점수 평균을 산정한 결과 90.8점으로 작년 평균 종합점수와 비교 1.5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안전성이 향상됐다.

작년과 달리 올해부터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상의 정도가 더 큰 여성 운전자의 인체모형과 어린이 인체모형에 대한 충돌안전성 평가를 실시했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사고예방 안전성 분야의 첨단 안전장치에 대한 평가가 대폭 추가됐다.

작년에는 전방충돌경고장치, 차로이탈경고장치, 좌석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등 3가지 장치만을 평가했으나 올해는 비상자동제동장치, 차로유지지원장치, 사각지대 감시장치, 첨단에어백 등 10가지 장치를 추가해 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사고예방안전장치는 필수적으로 장착해야하는 안전장치가 아니므로 대상 차종별로 장착 현황이 상이했고 13가지 장치를 모두 장착한 BMW 520d와 벤츠 E220d가 사고예방 분야에서 상위를 차지했다.

또한 올해 평가된 11차종의 결과에 대해 자동차 규모별, 가격대별로 비교한 결과 중형은 BMW 520d, 대형은 기아 스팅어가 가장 안전하고, 가성비는 현대 i30이 가장 좋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현대 i30은 차량가격이 약 1900만원~2500만원 수준으로 평가 대상 중 낮은 편이었으나, 종합 점수가 92.4점으로 3~4000만원대의 차량보다 안전성이 동등하거나 더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내년부터는 후방추돌 시 2열 탑승객의 목상해 평가를 추가 도입하고 올해부터 시행한 어린이 충돌안전성 평가 기준을 국제적 수준으로 강화하는 등 자동차의 안전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자동차 안전도 평가ⓒ국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