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2018년형 'LG 그램' 예판…저장용량·배터리·속도↑

SSD 저장장치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 적용
‘밀리터리 스펙’ 7개 항목 통과…뛰어난 내구성
최대 31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 적용…기존보다 7시간 늘어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2-14 10:00

▲ LG전자가 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 그램' 신제품을 예약판매 한다. ⓒLG전자

LG전자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 그램'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14일 LG전자에 따르면 전국 LG 베스트샵 대표 매장,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이달 말까지 LG 그램 예약판매를 한다. 이 기간 동안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256GB 용량 SSD를 증정한다. 또 전국 LG 베스트샵 서비스센터에서 SSD 추가 설치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쿠폰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신형 그램에 저장장치인 SSD를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을 적용했다. 사용자는 파일, 사진 등을 저장할 공간이 모자라면 SSD를 추가로 달 수 있다.

신형 그램은 일명 '밀리터리 스펙'으로도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에서 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 등 7개 항목을 통과했다.

성능은 더 강력해졌다. 인텔 8세대 쿼드코어 CPU가 탑재돼 성능이 기존보다 40% 좋아졌다. 영상 편집과 같은 그래픽 작업 처리속도는 9%, 인터넷 브라우저를 띄워주는 속도도 20% 빨라졌다.

신형 그램에는 처리속도가 기존 제품보다 13% 빠른 최신 DDR4 메모리가 들어갔다. LG전자는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메모리도 추가해 넣을 수 있도록 확장 슬롯을 적용했다.

배터리 용량은 72Wh(와트)로 전작보다 20% 늘었다. 13.3인치 제품 기준으로 최대 31시간(자사 측정기준) 사용 가능하다. 동영상 재생 시간도 최대 23시간 30분에 달한다. 사용자는 배터리가 방전될까봐 휴대하던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 없다.

배터리 용량은 늘어났지만 무게는 기존과 비슷한 수준이다. 13.3인치 제품은 965g으로 기존보다 25g, 14인치 제품은 995g으로 25g, 15.6인치 제품은 1,095g으로 5g 늘어나는데 그쳤다.

신형 그램은 전원을 켜는 버튼에 지문인식 기능이 들어갔다. 사용자가 전원 버튼을 누르면 동시에 지문을 인식해 로그인까지 한 번에 완료한다. 사용자는 지문을 처음 한 번만 등록해 두면 번거롭게 PC를 켤 때마다 로그인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휴대폰 급속 충전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USB 타입-C 단자로 그램과 휴대폰을 연결하면 고속 충전기를 사용할 때처럼 휴대폰을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최신 스마트폰 'V30'를 약 5번 충전할 수 있는 수준이다.

LG전자는 두께가 19.9mm에 불과한 고성능 울트라 PC도 새롭게 선보이며 이달 말까지 예약판매 한다.

LG 울트라PC GT(모델명: 15U780)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그래픽카드 GTX-1050을 적용했다. 이 그래픽카드는 뛰어난 영상처리 성능을 갖춰 게이밍 노트북에 흔히 쓰인다.

무게도 1.9kg으로 가볍다. 일반적인 게이밍 노트북은 무게가 2.5kg~3kg 수준이다. LG전자는 무겁고 투박한 기존 게이밍 노트북 틀을 깼다.

LG전자는 예약판매 기간에 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약 38만원 상당의 '인텔 게이밍 SW 밸류팩'을 증정한다. 밸류팩은 인기게임 6종, 사진 편집 프로그램,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등으로 이뤄졌다.

신형 LG 그램의 출하가는 사양에 따라 145만원~220만원, LG 울트라PC GT는 181만원~212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