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터파크송인서적 출범···경영정상화 본격화

출판사 송인서적, 인터파크 인수되며 경영 재정비
강명관 신임 대표이사 "회사 신뢰회복 이뤄낼 것"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12-14 10:37

▲ 강명관 인터파크송인서적 대표이사.[사진=인터파크]

인터파크가 송인서적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송인서적은 '인터파크송인서적'으로 사명을 바꾸고 재출발에 나선다.

인터파크는 지난 1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송인서적 사명 변경을 포함한 정관 개정 승인, 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새롭게 구성된 인터파크송인서적의 이사진 멤버에는 주주사인 인터파크 임원진, 출판계 인사, 출판사 대표 등이 골고루 포함됐다. 이사진은 사내이사 1명, 기타 비상무이사 2명, 사외이사 2명, 감사 1명 등 총 6명으로 구성된다.

기타 비상무이사 및 사내이사로 인터파크 이상규 대표이사, 주세훈 도서 부문 대표, 인터파크 강명관 실장 등 인터파크 경연진이 이름을 올렸다.

사외 이사진은 출판계를 대표하는 양대 단체 추천을 통해 대한출판문화협회 주일우 대외협력 상무이사와 한국출판인회의 유성권 대회협력위원회 위원장이 내정됐다. 송인서적이 범출판계가 참여하는 공적인 유통기구로의 역할을 공고히 다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회생 기간 동안 송인서적을 이끈 장인형 송인서적 법률상 관리인 대표이사(現 틔움출판 대표)는 감사위원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임시주총 후속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강명관 인터파크 실장을 선임했다. 강 대표는 송인서적 인수 및 회생 과정에 참여했고 인터파크도서에서 기획실장으로 경력을 쌓았다. 강 대표가 업계 현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만큼 과거 송인서적의 경영부실 요인을 털어내고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적임자라는 평이다.

인터파크송인서적은 빠른 영업정상화와 유통구조 선진화를 위해 북센 유통사업본부장이었던 이호신 영업본부장을 새로 영입했다.

인터파크송인서적은 파주에 위치한 인터파크 물류단지 내 830평 규모의 별도 물류센터를 마련했다. 인터파크의 체계적인 물류 시스템을 접목함으로써 효율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인터파크송인서적 관계자는 "새 이사진은 인터파크 임원진을 비롯해 주요 출판단체로부터 검증된 인사를 추천 받아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실현하는 데 최적의 조합을 완성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강명관 인터파크송인서적 신임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인터파크송인서적 대표이사로 막중한 책임을 맡게 됐다. 새롭게 다시 태어난 인터파크송인서적을 단순한 외형적 경영정상화가 아닌 탄탄하고 내실 있는 기업으로 만들어 가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앞서 송인서적은 지난달 28일 인터파크에 조건부 인수된 지 약 5개월만에 서울회생법원의 회생종결 결정을 받았다. 지난 11월말 기준으로 1200여개 출판사, 550여개 서점과 거래를 재개하는 등 회생인가 이후 빠른 속도로 정상화를 위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