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9일 17: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안정보고서] P2P대출 연체율 6%로 상승

연체율 급등 금융 안정 해칠 수 있는 요인 지적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12-14 11:46

▲ P2P 연체율 및 대출상품별 구성비.ⓒ한국은행
개인 간(P2P) 금융거래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대출상품의 연체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14일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지난 10월 말 P2P 대출 연체율이 6%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P2P 시장 성장세가 가파른 가운데 연체율이 급등하는 것은 금융 안정을 해칠 수 있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국내 P2P 업체는 2016년 1월 말 16개사에서 지난 10월 말 175개사로 증가했다. 이들 업체의 누적 대출 취급액은 10월 말 기준으로 2조21억원으로 추정됐다.

상품별로 보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비중이 32.7%, 부동산 담보대출 24.7% 등 부동산 관련 상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P2P 금융의 급성장에도 관련 리스크에 대한 점검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P2P 금융의 특성을 반영한 규제체계를 도입해 건전한 성장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