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11:0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생산적 금융' 실현하는 P2P…대출금리 최대 18% 인하

대부업 차주 '렌딧' 전환하니 금리 29.4%서 11.4%로
'빅데이터'로 연체율·부도율 관리, 대출자·투자자 '윈윈'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12-18 11:32

▲ (왼쪽부터) '쟝 크리스토프 다베스 전(前)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 김성준 렌딧 대표가 '렌딧 대출고객 든든보험 서비스'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렌딧

P2P(개인 대 개인) 금융업계가 '생산적 금융'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카드론, 대부업 등 고금리 대출을 이용했던 차주들이 P2P대출로 대환함으로써 금융비용을 경감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환 전 평균 29.4%의 금리를 썼던 대부업 차주들은 P2P금융업체 렌딧을 통해 대환한 후 대출 금리가 11.4%로 18.0%P 인하되는 효과를 얻었다. 뒤를 이어 저축은행이 15.6%P, 카드론 6.4%P, 캐피탈 6.0%P, 보험 0.9%P 순으로 나타났다.

렌딧 관계자는 "렌딧 대출의 53.7%는 대환 대출로, 이는 기존에 다른 금융권에서 받은 고금리 대출을 렌딧 대출로 갚고 이자를 절약하는 고객이 절반 이상이라는 의미"라며 "지난 30개월 간 렌딧에서 기존 고금리 대출을 대환한 고객들이 절약한 이자의 총합은 40억3000만원이다"라고 설명했다.

P2P대출은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불특정 다수의 대출자와 투자자를 상호 연결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은행처럼 다수의 지점을 운용하지 않아 지점 및 인력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를 대출자에게는 낮은 대출이자율을 적용하고, 투자자에게는 높은 투자수익률을 제공할 수 있었다.

세계 최대 P2P 대출업체인 미국 렌딩클럽의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P2P대출의 경우 은행보다 운영비용이 60%가 더 낮았다.

'이자 다이어트'를 위해 P2P 대출을 쓰는 소비자 행태는 우리보다 P2P금융시장 성장이 앞선 미국에서도 보편화됐다. 렌딩클럽 통계에 따르면 67.7%의 대출자가 현재 보유중인 대출이나 카드대출을 대환하기 위해 P2P대출을 사용했다.

지난 2015년 상반기 태동한 한국 P2P금융시장도 지난 11월 누적대출액이 2조원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P2P대출에 내재된 위험은 대출자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나타나지만 투자자에게는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P2P대출 플랫폼이 엄격하게 대출자를 평가한다고 하더라도 구조적인 특성상 채무불이행(부실) 위험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지난 14일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지난 10월 말 P2P 대출 연체율이 6%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연체율 상승은 P2P 투자자 유입의 제한요소로 작용하면서 결국은 P2P 대출자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견해가 제기된다.

이에 국내 선두권 P2P 업체들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동시에 빅데이터 기반의 면밀한 대출심사로 연체율·부도율을 최소화하고 있다.

렌딧의 경우 '렌딧 크레딧 스코어링 시스템'(CSS, Credit Scoring System)을 고안했다. 나이스평가정보에서 제공하는 금융 데이터와 렌딧 웹사이트에서 보이는 행동양식을 바탕으로 하는 비금융 데이터를 분석해 자체적인 등급,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산출한다. '상환 의지와 신중함' 등 정성적 요소도 함께 반영하는 식이다.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개인신용대출에 집중한 결과 렌딧의 시장 점유율은 43.2%로 1위를 차지했다. 빅데이터를 통해 저신용자들이라도 상환의지를 판별해 낮은 금리로 대출을 내주고, 투자자도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면서다.

렌딧 CB 5~7 등급 대출고객 비율은 2016년 32%에서 2017년에는 52.4%로 20.4%P 증가했고, 렌딧 기존 투자자의 재투자율은 67.8%에 달한다.

렌딧 관계자는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심사평가모델을 통해 대출 고객 개개인에 맞춘 적정금리를 산출, 기술을 통해 기존 금융권의 비효율이 해결되고 가계부채의 질적인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지난 5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제시한 생산적 금융의 단면"이라고 피력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