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3일 2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반덤핑 조사 공정하게"…한국 정부, 中 상무부에 공정조사 요청

한중 무역구제 협력회의 등 개최…'민관 전문가협의회' 신설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2-19 09:12

▲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제공=한화토탈]

산업통상자원부가 중국 상무부에 우리 기업 제품을 상대로 벌이는 반덤핑 조사를 공정하게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산업부 무역위원회는 19일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에서 제17차 한중 무역구제 협력회의와 제2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무역구제분과 이행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요청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조영태 무역위원회 무역조사실장이 우리 측 대표로 나섰고, 중국 측에서는 왕허쥔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장이 참석했다.

우리 측은 중국 무역구제조사국이 반덤핑 조사 중인 한국산 석유화학 원료 스타이렌모노머(SM), 화학용제 메틸이소부틸케논(MIBK), 합성고무 니트릴부타디엔고무(NBR) 등 3건에 대해 우리 업계의 우려 사항을 전달하고 공정한 조사를 통한 객관적 판정을 요청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6월과 11월 SM과 NBR에 대해 각각 반덤핑 조사를 개시했다. MIBK에 대해서는 지난 11월 29.9%의 예비 덤핑판정을 내렸다.

중국은 현재 한국에 반덤핑·세이프가드 등 총 15건(조사 중인 3건 포함)의 무역구제 조치를 하고 있다. 미국, 인도에 이어 대(對) 한국 수입규제 3위다.

특히 양측은 무역구제와 관련해 한중 민간 전문가 협의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된 '한중 무역구제 분야 협력 확대 양해각서(MOU)' 관련 후속조치다.

양측은 이 협의회를 개최해 수입물량, 가격 급증 품목·업종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점검할 방침이다. 적절한 조치를 미리 강구해 무역구제조치 이전에 합리적인 해결 방안도 찾기로 했다. 또 '가격 약속 제도(price undertaking)', 국내산업피해 조사 관련 동종물품 결정 방법 등에 대한 정보도 교환했다.

중국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4월 세계무역기구(WTO) 반덤핑 위원회에서 제안한 반덤핑 협정문 개정안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 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