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5일 15: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위메이드 '미르의 전설2' IP 활용 모바일게임 '열화뇌정' 中 출시

모바일 3D MMORPG 장르 최전기 내달 출시 예정
HTML5 게임 성세패업, 지존전기 중국 서비스 시작 후 순항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12-19 14:50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미르의 전설2'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열화뇌정'을 중국에 정식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열화뇌정은 중국 라스타 게임즈(Rastar Games)에서 개발한 MMORPG 장르의 신작 모바일게임이다. 현재 중국에서 수십여개의 웹게임과 모바일게임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으며 주요 라인업 중 미르의 전설2 IP 소재로 제작된 모바일게임 열염용성이 있다.

이와 함께 시광과기(Shanghai Time Network Technology)에서도 모바일게임 최전기를 준비 중이다. 최전기는 미르의 전설2 핵심 콘텐츠를 바탕으로 3D MMORPG로 제작, 내년 1월 정식 서비스 예정이다.

지난 11월에 실시된 비공개 테스트에서는 기대 이상의 수치를 기록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시광과기는 중국 내 모바일게임 개발 및 서비스, 퍼블리싱 사업을 중심으로 하고 있으며 지난 10월 위메이드와 중국 내 미르의 전설2 비수권서버 양성화 사업 정식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외에도 미르의 전설2 IP 정식 계약을 맺은 HTML5 게임 중 전기래료에 이어서 성세패업과 지존전기가 중국 현지에서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최근 중국 게임업체와 HTML5 게임 2종과 모바일게임 1종 계약을 완료했고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미르의 전설2 IP 사업이 보다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추가 라이센스 매출도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신작 모바일게임과 HTML5 게임의 출시로 전반적인 라이센스 매출이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향후 IP 침해 불법 게임에 대한 단속과 비수권 서버 양성화 투 트랙 전략으로 시장 건전화를 위한 많은 노력을 통해 위메이드와 저작권공유자인 액토즈의 시장점유율 제고 및 라이센스 매출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