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00: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풀무원식품, '2017 한국농식품유통대상' 수상

2014~2017년 농협 백태 등 435억원 규모 구매
2020년까지 국내 농산물 구입량 점진적 확대 계획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12-19 14:54

▲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한국농식품유통대상'에서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오른쪽)가 허태웅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으로부터 대상인 농식품부 장관상을 받고 있다.
풀무원식품이 국산 농산물 소비확대와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상을 받았다.

풀무원식품은 지난 19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처음 열린 ‘2017 한국농식품유통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7 한국농식품유통대상은 국내 농식품 소비확대와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 등을 발굴 및 기념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후원하는 시상이다.

풀무원식품은 국산 농산물 판로 확대와 농촌 농민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온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풀무원식품은 국산 농산물을 적극 구입해 생산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농협을 통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약 3년간 백태, 콩나물콩 등 약 435억원 규모의 국산 농산물을 구매했으며, 2020년까지 국내 농산물 구입량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농업인행복위원회’에서 비농업계 기업 대표 자격으로 2016년 5월부터 위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농업인행복위원회는 농업계를 비롯해 학계·소비자·언론계·기업 등 각계 전문가 16인으로 구성돼 있다. 농업인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문기구다.

박 대표는 매회 위원회에 참석해 농가 쌀 수확기 대책과 농가소득 연 5000만원 달성 방안, 농촌일손부족 대응방안 수립 등 열띤 토론을 벌이며 위원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

풀무원식품은 지난 2012년부터 약 1억8000만원 규모의 농가 상생협력 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물가에 민감한 농산물에 대해 농업인은 제값을 받고 농산물을 공급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안정적인 가격으로 농산물을 구매 할 수 있다.

또한 약 8500만원의 기부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해 다문화 가정, 홀몸노인 등 농촌의 소외 계층을 돕고 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풀무원은 그 동안 엄격한 품질관리 기준과 원칙에 따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농산물을 적극 도입해 농가와 상생하고 소비자에게 바른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농가와 동반성장을 위해 백태, 과일 등 국산 농산물 구매량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