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흥식 금감원장 "금융사 지배구조 점검, 스케줄에 따른 것"

"통상 감독기관이 해야할 의무, 안했다면 직무유기"
금융사 CEO 후보군 선정, 다양성·투명성 강화해야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12-19 15:00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마련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금감원

"제가 (금융감독원에)와서 특별히 한 것은 하나도 없다. 원래 지주사 검사 스케줄 다 있었던 것이고, 그거 따라서 한 것이다. 특정인 노려서 한 것도 아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9일 취임 100일을 맞아 마련된 기자간담회에서 금융회사의 최고경영자(CEO) 선임과정을 들여다 보는 것이 새로운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지배구조법이 이미 있고, 모범규준도 있으니 이를 기반으로 상시적인 업무를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하나금융지주를 비롯한 금융지주사의 회장 선임 과정에 정부가 관여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한 것이다. 달리보면 금감원이 상시적으로 금융사의 지배구조 과정을 들여다 보겠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실제로 금감원 고위 임원은 이와 관련해 "은행을 예를 들면 감독원 담당 직원 170여명인데, 검사 인력이 넉넉한 편이 아니다"라면서 "결국 금융기관의 건전성을 확보하려면 지배구조에서 파생하는 '문화'의 비중이 커서, 이를 들여다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통상 감독기관이 해야할 의무로, 안했다면 직무유기"라며 "스케줄에 있고 룰에 있는데 어느 감독기관이 리스크 매니지먼트 안보겠다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어 "내부통제를 안 보면 말이 안되고, 그걸 결정하는 이사회가 제대로 작동 안 했고, 그걸 지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나금융은 회장이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에 포함돼 있음에도 회추위에 참여, 일부 사외이사는 회추위에서 배제된 점 등으로 금감원 검사에서 '경영유의' 조치를 받은 바 있다.

최 원장은 최근 하나은행노조가 금감원에 제출한 조사요청서와 관련해서도 "안 볼순 없다"며 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하나은행 노조는 지난 18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장의 업무상 배임죄 및 은행법 위반죄 등을 조사해달라고 금감원에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

같은 맥락에서 금감원은 내년 1월 중 주요 금융지주의 경영권 승계 절차, 회장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에 대한 검사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최 원장은 "금융회사 자체적으로 CEO 후보군 선정 과정에서 다양성과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유효 경쟁'의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미다. 최 원장은 또 이사회 지원 부서의 추천뿐 아니라 주주, 외부 자문기관, 사외이사 등의 추천도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최 원장은 CEO 후보군을 압축하는 '쇼트 리스트'를 두고 "사전에 내부 후보자 군에 대한 컷오프 기준, 후보자별 계량 평가로 후보군을 압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원장은 가상화폐의 투기 위험성과 관련해서는 이용자들에 대한 별도의 구제책 마련 등을 검토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지금 현재는 중요한 게 뭐냐면 경고신호를 주고, 금융상품으로 보지도 않고 화폐로도 보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개입하진 못하지만 조심하라고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구제책을 마련하면 이런 게 촉발될 수 있다. 우린 겜블링 판을 공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