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U+, '10기가 인터넷' 개발…영화 한편 0.8초면 다운

기가 인터넷보다 10배 빠른 속도, 영화 1편(1GB) 0.8초면 다운로드
기존 선로 활용, 서비스 커버리지 대폭 확대… 4차 산업혁명 기반 인프라 기대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2-20 09:04

▲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 네트워크 장비 업체 ‘유비쿼스’와 손잡고 기존 기가 인터넷 보다 10배 빠른 홈 10기가(Gbps) 인터넷 서비스 솔루션을 공동 개발, 내부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LGU+

LG유플러스가 기가 인터넷보다 10배 빠른 10기가 광 전송 시대를 연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 네트워크 장비 업체 ‘유비쿼스’와 손잡고 기존 기가 인터넷 보다 10배 빠른 홈 10기가(Gbps) 인터넷 서비스 솔루션을 공동 개발, 내부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홈 10기가 인터넷은 일반 가정에서 1기가(GB) 용량의 영상 콘텐츠를 0.8초만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증강현실(VR)·가상현실(AR), 4K·8K UHD, 홀로그램과 같은 차세대 미디어·고품질 서비스의 안정적 전달이 가능하다. 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의 선도적 미래 융합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솔루션은 10기가 인터넷의 홈 서비스 지역을 대폭 확대시키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가정내광가입자망(FTTH), 광랜(UTP 케이블) 등 기존 유선 인프라를 활용하기 때문에 실제 서비스 상용화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10기가 인터넷은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앞당기는 기반 역할도 맡는다. 가정내광가입자망(FTTH) 방식은 프론트홀에, 광랜(UTP 케이블) 스위치는 5G 백홀 장비로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내년 중 본격적인 상용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당장 내년 초부터는 홈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망 구조와 서비스 단말의 형태에 대해서도 상용화를 위한 규격화 작업을 진행한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이번 개발로 홈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갖추고 서비스 커버리지를 대폭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국내 중소업체들과 서비스의 질적·양적 성장을 추진하며 지속적인 동반성장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연에 필요한 장비를 개발한 유비쿼스의 최용호 대표는 “이번 홈 10기가 인터넷 시연은 단순한 속도 측정을 넘어 인터넷 서비스 망의 구조와 진화 방향까지 설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서비스 망에 더욱 최적화된 장비를 선보이고 단말 상용화에 주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