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00: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씨티은행, 종이달력 제작 대신 환경보호 지원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7-12-20 09:35

▲ 한국씨티은행은 2018년도 고객 배포용 달력과 다이어리를 제작하지 않고 제작 비용의 일부를 자연보전단체인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EBN

한국씨티은행은 2018년도 고객 배포용 달력과 다이어리를 제작하지 않고 제작 비용의 일부를 자연보전단체인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는 이번 후원금으로 생태보전 및 환경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스마트폰 앱으로 일정을 관리하는데 익숙해진 고객 라이프 스타일의 디지털화에 발맞춰 올해부터 달력과 다이어리를 제작하지 않는 대신 비용의 일부를 환경보호활동에 기부하고 있다.

또한 고객 편의와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디지털 사업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이와 같은 노력으로 2017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는 멀티미디어기술대상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 이노스타 인증 모바일뱅크 부문 혁신상품 1위, 모바일어워드코리아 금융서비스 분야 대상, 스마트앱어워드 은행 분야 대상 등을 수상했다.

해외에서도 아시안뱅킹앤파이낸스와 글로벌파이낸스지로부터 올해의 모바일뱅킹과 베스트 디지털뱅크 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한 2017년 12월 현재 한국씨티은행의 공식 모바일앱인 '씨티모바일'앱이 앱스토어에서는 평점 4.8, 플레이스토어에서는 평점 4.5로 금융사 앱으로는 매우 높은 점수를 받는 등 실제 앱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도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고객들이 각종 청구서를 이메일 청구서로 전환하거나 인터넷뱅킹을 이용해 절약되는 비용을 기부해 서울 및 인천 지역 도심에 총 9개 도시 숲을 조성했다.

또한 2015년에는 인천 아라뱃길 수변공원에 '씨티숲'을 조성하고 해마다 임직원이 공원을 찾아 꽃과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매년 임직원 자원봉사를 통해 서울숲과 남산공원 등 도심 속 공원 가꾸기 활동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보전 활동에 힘쓰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