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6: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쏘카 "'쏘카플러스 파트너'되면 신차 스토닉이 내 주차장으로!"

주차 여유공간 활용해 복잡한 도시 차량 문제 해결 위한 '쏘카플러스' 서비스 확대
쏘카플러스 파트너로 참여해 쏘카존 개설 시 주중 70% 또는 상시 50% 할인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7-12-20 10:47

▲ ⓒ쏘카

쏘카는 '쏘카플러스' 서비스를 확대하고 서비스 파트너 모집을 위해 스토닉 차종을 신규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쏘카플러스는 고객의 집 또는 회사 주차장에 쏘카존을 개설하면 주중 70% 또는 상시(주중·주말 포함) 50% 할인된 대여요금으로 쏘카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쏘카플러스 파트너 선정 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우선 원하는 곳에 원하는 차종으로 쏘카존 개설이 가능해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였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쏘카플러스 신청 단계에서 희망차종 1순위와 2순위를 선택할 수 있으며 쏘카플러스 파트너를 통해 배차되는 모든 차량은 출고일 기준 1년 내외의 차량으로 계약이 진행된다.

쏘카 앱을 통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크레딧' 혜택도 제공된다.

계약차량 1대당 5만 크레딧을 매월 초에 제공하며 친구추천 1명당 1만 크레딧을 추가 지급해 월 최대 10명의 친구 추천으로 10만 크레딧까지 받을 수 있다.

세차를 인증할 경우 1회당 1만 크레딧을 지급 월 최대 5회까지 인증이 가능해 최대 20만 크레딧을 얻을 수 있다.

쏘카는 최근 쏘카플러스 파트너 모집을 하기 위해 신차 스토닉 차량 증차를 완료했다.

쏘카는 스토닉 50대를 쏘카플러스 파트너에 배차하며 오늘부터 쏘카플러스 파트너를 통해 신청하면 선착순 50명에게 스토닉을 신차로 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기회를 통해 쏘카플러스 파트너를 신청 시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신차 스토닉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조정열 쏘카 대표는 "7월 런칭한 '쏘카플러스'는 도심 속 다양한 차량 문제를 해결하고 공유경제 실현이 가능한 모델로 많은 고객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도심 속 차량 문제해결과 다양한 실험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 제공해 카셰어링 문화를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