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7일 17: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케미칼, 자체기술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국내 첫 출시

국산화 성공…연간 약 800억원 규모 시장 수입 대체 효과 기대
70만도즈 공급 국내 시장 본격 공략…수입 의존 탈피로 환자 혜택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12-20 11:12

▲ 12월20일 안동L하우스에서 열린 스카이조스터 출하식에서 안재용 SK케미칼 VAX사업부문장(사진 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갖고 있다.[사진=SK케미칼]

국내 기술로 만든 대상포진백신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시됐다.

SK케미칼은 자체 기술로 개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시판 허가를 획득한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주'의 국가출하승인을 마치고 국내 병∙의원으로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올해 안에 전국 병∙의원에서 스카이조스터를 만나볼 수 있도록 신속히 공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대상포진은 지난해 기준 국내에서만 한해 약 69만명의 환자들이 고통받는 질환이다. 그동안 글로벌 제약사 한곳이 독점하던 시장에 국산 백신이 출시됨으로써 국내 대상포진백신 시장 구조는 빠르게 재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케미칼 안재용 VAX사업부문장은 "글로벌 제약사 한 곳에 의존하는 독점구조가 깨져 제한적이던 접종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이라며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대상포진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조스터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Varicella Zoster Virus)를 약독화시킨 생백신이다. 해외 전문 비임상 시험기관에서 안전성을 입증한 후 고려대 구로병원 등 8개 임상기관에서 약 5년 간 국내 임상을 진행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대상포진 환자는 지난 2012년 57.7만명에서 13년 62.3만명, 14년 64.8만명, 15년 66.6만명, 16년 69.1만명으로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이와 함께 대상포진백신 시장도 빠르게 커졌다. 관련 업계는 국내 대상포진백신 공급량이 지난해 약 70만 도즈에 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SK케미칼은 향후 세계시장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대상포진백신은 이전까지 지난 2006년(국내 2013년) 출시한 글로벌 제약사 MSD의 '조스타박스'가 세계 시장을 독점하는 구조였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데이터모니터에 따르면 전 세계 대상포진백신 시장은 지난해 기준 약 6억8500만달러(8000억원)에 달한다.

SK케미칼은 백신 자급화를 위해 2008년부터 연구개발에 돌입해 총 40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며 백신 개발에 몰입해왔다. 특히 경북 안동에 지은 세계 최고수준의 백신공장인 L HOUSE에선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백신 등의 기반기술 및 생산설비를 보유해 대상포진백신을 포함해 국내에서 개발 가능한 대부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