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6일 11: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이노 "전국 주유소, 공유 인프라 제공…공동사업모델 개발 공모"

비즈니스 모델 개발 위해 '주유소 상상 프로젝트' 행사 시작
최태원 회장 제시한 '경제적, 사회적 가치 창출' 구체 모델 나올 듯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2-21 09:00

▲ SK에너지 울산 소재 주유소 전경.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의 핵심 자산인 '주유소'를 전 국민과 공유, 공동사업모델 개발 공모에 나선다. 최태원 회장이 제시한 '공유 인프라 경영'을 본격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다.

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인 SK에너지가 보유한 전국의 주유소를 공유 인프라로 제공해 상생적 성장을 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위해 전 국민을 상대로 한 사업모델 개발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공유 인프라로 제공하는 주유소는 3600여개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위해 SK에너지 주유소의 모든 유·무형 자산을 활용, 직접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주유소를 공유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기 위한 '주유소 상상 프로젝트' 행사를 21일부터 시작한다.

SK주유소가 갖고 있는 주유기, 세차장, 유휴부지 등 눈에 보이는 유형 자산과 사업구조, 마케팅 역량, 경영관리역량 등 무형 자산, 전국 3600여개의 국내 최다(最多) 주유소 네트워크 등 SK주유소가 가진 모든 것이 공유 대상이다.

SK이노베이션의 이 같은 공유 인프라 방안은 그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기 위해 공유 인프라를 통한 성장법을 제시한 후 수개월간의 준비를 통해 나온 것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전 국민이 알려줄 아이디어들이 업계 점유율 1위의 SK주유소 유∙무형 자산들에 접목됐을 때 큰 파급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 국민과 함께 이를 활용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최종적으로 8개의 사업모델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주유소를 운영하는 SK에너지가 사업모델 선정자들에게 실질적인 공동사업기회를 제공한다.

SK이노베이션은 석유류 제품 공급에 한정됐던 SK주유소를 경제적, 사회적으로 공유함으로써 SK에너지의 성장은 물론 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단순한 자산 공유가 아닌 자산을 함께 이용하는 양쪽 모두에게 자산 효율성 증대, 새로운 수익원 확보 등의 경제적 가치를 신규로 창출한다는 차원에서 기존 사회공헌 개념과는 차별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이러한 자산의 공유는 사회 구성원들의 부가가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사업 파트너가 될 스타트업, 사회적기업, 중소기업들이 양질의 비즈니스 인프라에 접근할 수 있게 함으로써 양극화를 해소하는 등 사회문제 해결에도 크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이노베이션은 또 이 프로젝트를 통해 SK에너지의 주유소 인프라를 개인·기업·공공단체 등 외부와 공유해 새로운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아이디어도 별도로 공모하기로 했다. 좋은 아이디어를 낸 대학생들이 공채 입사지원을 할 경우 서류전형에서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기업이 가진 인프라를 공유하는 것은 사회와 행복을 나누고 함께 성장한다는 의미뿐 아니라, 그 자체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도 있다"며 "공유 인프라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SK그룹이 지향하는 개방형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최근 조직 개편을 통해 각 사별로 공유 인프라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등 공유 인프라 시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에너지 '주유소 상상 프로젝트'는 21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총 41일 간 접수를 받는다. 이후 심사를 거쳐 비즈니스 모델, 아이디어 부문 각 8팀, 총 16팀과 한 줄 아이디어 부문 12명을 선정해 시상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한 줄 아이디어 응모자 중 매일 60명씩 추첨해 약 2000여명에게 경품을 지급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