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1일 15: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은행, 2018년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성자 선정

국내은행 6개·외은지점 6개 선정
가격형성 주도·시장에 유동성 공급 역할 수행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12-22 12:00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2018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12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선정된 은행 중 국내은행은 국민은행, 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한국산업은행이고 외은지점은 교통은행, 도이치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홍콩상하이은행이다.

선정기준으로는 원/위안 직거래 실적, 시장조성자 호가제시 의무이행도 및 대고객 거래 취급 정도 등을 감안했다.

선정된 은행들은 원/위안 직거래시장에서 연속적으로 매수·매도 가격을 제시함으로써 가격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시장조성자 제도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성공적인 정착에 크게 기여했으며 앞으로도 시장의 발전 및 위안화 활용도 제고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은행과 정부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시장조성은행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지속하고 국내 기업들의 원화·위안화 결제를 촉진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할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