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카오뱅크, 예금금리 최대 0.30%p 인상

신용대출 최저금리 현행 유지…마이너스통장 평균 0.15%p 인상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12-22 20:32

한국카카오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장금리 상승 및 수신 상품 경쟁력 유지를 위해 정기예금 금리를 최대 0.30%p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인상 금리는 12월23일 0시 이후부터 적용된다.

이번 금리인상으로 카카오뱅크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 6개월의 경우 1.50%에서 1.80%로 0.30%p 오르고 1년 만기 예금은 0.20%p 오른 2.20%의 금리를 제공한다. 2년 만기는 2.05%에서 2.25%로, 3년 만기는 2.10%에서 2.30%로 바뀐다.

카카오뱅크는 자유입출금통장의 '세이프박스'와 1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차별화한다. 연 1.20%인 세이프박스 금리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1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를 0.10%p 올린 연 1.30%를 제공한다. 정기적금은 현재 최대 2.20%(1년 만기 기준)를 유지하기로 했다.

여신금리는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상 수준을 평균 0.15%p 결정했다.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현 수준을 유지하고 마이너스통장에 대해선 평균 0.15%p 올리기로 했다. 인상될 여신금리는 23일 오전 6시부터이며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 신청이 진행 중인 고객은 기존에 조회된 금리대로 대출 신청을 진행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수신상품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정기예금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은행권 최고 수준의 수신 금리 경쟁력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