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1일 14: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스공사, 호주 GLNG 사업 투자비 회수 개시

2018년 영업익 약 2600억원 시현 전망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2-26 17:13

한국가스공사는 호주 GLNG 사업에서 약 2400만달러(260억원)의 투자비 회수를 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GLNG 사업에서 그간 지속된 저유가 흐름과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정책을 비롯한 대외 여건 악화로 수익성 저하, 투자비 회수시기 지연 등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하지만 올해 LNG 89카고(약 552만톤, 가스공사분 83만톤) 생산 및 매출 2조4000억원(가스공사분 3652억원)을 시현해, 사업 개시 이후 처음으로 순현금흐름이 발생했다.

또 가스공사는 LNG 생산량 증가와 국제유가 회복세에 힘입어 2018년에 영업이익 약 2600억 원을 시현하는 한편, 지속적인 순현금흐름 발생에 따라 약 1억달러(1087억원) 이상의 투자비를 회수할 것으로 전망돼 향후 프로젝트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0년 안정적인 자원 확보 및 도입선 다변화 등을 위해 풍부한 자원량을 보유한 호주 석탄층 가스 개발에 주목하고, 연간 최대 350만톤 규모의 LNG 장기 도입계약을 체결함과 동시에 GLNG 사업에 일정지분(15%)을 투자해 5년의 건설 끝에 지난해 11월 종합 준공을 이뤘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GLNG 사업은 저유가 시기에는 저렴하고 안정적인 LNG 도입으로 원료비를 절감하고, 고유가 시기에는 사업 수익으로 가스요금을 인하해 국민 편익을 증대할 수 있는 국가 에너지 안보상 중요 프로젝트"라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사업 운영으로 지속적인 수익 확대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