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나카드, 외국인 대상 찾아가는 금융교육 서비스

다문화센터 '다린'서 매월 1회 교육 실시
저축∙환전∙해외송금∙보험 및 금융사기 예방 등 전분야 강의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12-27 14:14

▲ 하나카드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금융교육 서비스를 실시했다.ⓒ하나카드

하나카드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금융교육 서비스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다문화 가족,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 국내거주 외국인이 이미 2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국내 거주 외국인은 언어 장벽과 문화적 차이 등으로 금융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금융사기 등의 피해가능성이 커 금융교육이 절실한 상황이다.

하나카드는 외국인들의 금융생활을 돕기 위해 은행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다수의 직원들을 선발, 외국인들에게 체크∙신용카드에 특화된 금융교육 뿐만 아니라 저축∙환전∙해외송금∙보험 및 금융사기 예방 등 금융의 전 분야에 걸쳐 폭넓은 교육을 실시하기로 계획했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을 시작으로 하나금융그룹에서 설립한 다문화센터 '다린'에서 외국인 대상 금융교육을 매월 1회씩 진행하고 있다.

금융교육은 중국∙베트남∙우즈베키스탄∙필리핀∙인도네시아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외국인들의 눈높이에 맞게 토크방식을 곁들여 이들이 생활하면서 겪었던 금융관련 질문사항에 대해 답변하고, 외국인들이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될 만한 금융상식 등을 교육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뿐 아니라 하나카드는 올해 국내 초∙중∙고등학교에서 약 170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1사1교 금융교육을 꾸준히 실시해 금융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건전한 금융생활의 습관과 태도를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고경자 하나카드 소비자보호부장은 "금융교육을 통해 외국인분들이 국내에서 생활하면서 어려움 없이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게 돼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일반 금융회사가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에 특화된 금융교육을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