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1일 15: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이폰 고의 성능저하' 국내서도 집단소송 추진

법무법인 한누리 미국 본사 상대 소송인 모집
미국선 4건 집단소송 제기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2-27 17:11

▲ ⓒEBN
국내에서도 애플이 고의로 아이폰 성능을 떨어뜨린 데 대한 집단소송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법무법인 한누리는 미국 애플 본사와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할 소송인단을 28일부터 온라인소송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조계창 한누리 변호사는 "애플은 성능저하를 일으키는 매우 중요한 내용의 업데이트를 고지하지 않고 은폐했다"며 "이는 명백한 위법사항이며 법적인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누리는 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하고 자료 분석 등을 한 뒤 소송 제기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1인당 청구 금액 수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아이폰 이용자들이 배터리 잔량이 떨어지면 아이폰 속도가 느려지도록 운영체계(iOS)를 변경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애플은 지난 아이폰6·6S·SE의 갑작스러운 전원 차단을 막고자 성능저하 기능을 도입했다고 시인했다.

애플이 고의 성능저하를 인정한 이후 미국에서 4건의 집단소송이 제기되는 등 전 세계에서 집단소송이 확산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