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6일 18: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넥슨 '야생의 땅: 듀랑고' 사전예약 1주일만에 100만 돌파

사전예약 첫 날 30만명, 1주일 100만명 돌파
유저 전원 특별 아이템 담긴 워프된 택배상자 지급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12-27 17:26

넥슨은 왓 스튜디오(What! Studio)에서 개발한 개척형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Durango: Wild Lands)'가 사전예약 1주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국내 정식 출시를 앞두고 지난 19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한 야생의 땅: 듀랑고는 첫 날에만 30만명을 돌파해 기대감을 입증했으며 사전예약 1주일차인 26일에는 100만명을 단숨에 넘어섰다.

야생의 땅: 듀랑고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영웅전을 개발한 이은석 디렉터의 신작 모바일게임으로, 미지의 공룡 세계에서 생존을 위해 환경을 개척하고 가상의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새로운 방식을 선보여 출시 전부터 유저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노정환 본부장은 "야생의 땅: 듀랑고’는 유명 IP(지식재산권)에 기반하지 않고 독창적인 게임성을 바탕으로 지난 테스트를 통해 게임을 접한 순수 유저분들에게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뜨거운 관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정식 출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야생의 땅: 듀랑고’의 사전예약자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특별한 아이템이 담긴 워프된 택배상자를 유저 전원에게 선물한다. 또한 사전예약자 150만, 200만명 달성 시 풍성한 아이템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