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올해 해외직구 3대 키워드, 미세먼지·키덜트·홈메이드

G9, 2017년 해외직구 트렌드 조사…리빙 상품 급부상
소비자 라이프 트렌드 반영한 상품 판매량 대폭 신장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12-28 10:25

▲ 미세먼지·키덜트·홈메이드 관련 상품.[사진=G9]

올 한해 해외직구족을 움직인 3대 키워드는 미세먼지, 키덜트, 홈메이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프리미엄 큐레이션 종합쇼핑몰 G9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해외직구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 미센먼지, 키덜트, 홈메이드 관련 상품의 신장률이 크게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G9에 따르면 물걸레 청소기는 판매량이 11300%, 로봇 청소기는 1262%, 청소기 부품은 2317% 증가했다. 무선 청소기는 판매량이 전체적으로 1289% 증가한 가운데 무선 청소기 다이슨의 제품이 883%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외출 시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한 마스크도 2822% 늘었으며 실내 공기청정기는 939%, 차량용 공기청정기는 1055% 판매량이 증가했다.

키덜트 관련 상품들도 해외직구에서 인기를 끌었다. 첨단기기를 놀이기구처럼 사용하는 소비자의 영향으로 헬리캠 및 드론은 6700%, 3D 프린터 및 도트 프린터는 6210%, 가상현실기기는 135% 판매량이 신장했다. 키덜트의 수집욕을 자극하는 피규어는 자동차·건축물이 3300%,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394%, 영화·스포츠인물이 385%로 각각 늘었다.

집에서도 카페에서와 같이 커피와 디저트를 즐기길 원하는 홈카페족의 증가에 따라 관련 상품의 판매도 크게 증가했다. 샌드위치 메이커, 솜사탕 기계, 와플 메이커 등 간식 메이커의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70% 증가했다. 거품 반죽기, 제빵기•제과기, 초콜렛퐁듀 제조기와 같은 홈베이킹 가전은 1533% 늘었다. 우유 거품기계, 커피머신 용품, 캡슐 및 티백 커피도 각각 판매량이 3300%, 730%, 367%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해외직구를 통해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도 꾸준히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해외직구 명품 수요는 전년동기 대비 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G9는 올해 9월 명품 해외직구 서비스인 '명품지구'를 론칭했다. 명품지구는 고객에게 현지 구매 시 받은 상품 풀 패키지와 영수증을 제공하고, 배송 전 과정에 대해 알람 서비스를 제공한다. 명품 전문 수선 업체인 '명동사'와 제휴해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과 동일한 수준의 수선 서비스를 무상으로 1년 간 제공하고 있다.

정소미 G9 해외직구 팀장은 "해외직구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초기 패션잡화 중심에서 다양한 상품으로 시장이 커지고 있는데, 특히 올해는 고객들의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한 리빙 상품들이 사랑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G9는 관부가세가 포함된 가격 표기, 배송비 무료 등의 차별화된 해외직구 정책을 포함해 고객 편의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