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1: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소주의 세계화"…하이트진로, 미국에 물류센터 짓고 본격 공략

LA한인타원 인근 세리토스에 물류센터 통합 신사옥 개소
"소주 세계화" 추진, 다저스구장 내 하이트 바 운영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12-28 10:34

▲ 하이트진로 미주법인 '진로아메리카'의 물류센터 신설과 사옥 통합 개소식에 황정호 법인장(왼쪽 5번째)와 현지거래처 관계자들이 이를 기념하고 있다.

하이트진로가 미국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미국법인 진로아메리카의 물류센터를 신설하고 법인사옥 통합 등을 통해 미국 현지시장 공략 강화에 본격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진로아메리카는 지난 1일 LA한인타운과 얼바인시 중간에 위치한 세리토스에서 물류센터와 통합한 신사옥 개소식을 가졌다. LA한인타운 인근의 기존 사옥을 도시 접근성이 용이한 지역으로 옮기고 물류효율성 확대를 위해 물류센터도 신설했다. 물류센터의 면적은 1200㎡로 약 2만 상자 적재가 가능하다.

진로아메리카는 그동안 미국 전역에 대리점을 통해 유통채널을 확대하는 방식의 영업을 해 왔다. 이번 물류센터 신설을 통해 기존의 대리점을 통한 영업 외에 지역상권을 공략하는 등 보다 공격적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또 법인 이전을 통해 LA전역을 골고루 커버할 수 있게 됐으며 물류 효율성도 높이게 됐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소주 세계화를 추진하고 있는 하이트진로는 다양한 현지마케팅 활동을 통해 미국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진로아메리카는 LA다저스와 제휴를 맺고 올 상반기 다저스 맥주를 출시하는 한편 다저스 구장 내 ‘하이트 바(hite bar)’를 운영, 시음행사 등으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서왔다. 또 할로윈 카니발을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 교민시장 및 미국 현지인 시장에서 경쟁력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진로아메리카의 매출액은 2156만달러로 전년대비 17.2% 성장했으며, 올해는 2400만달러가 예상되는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황정호 진로아메리카 법인장은 "물류센터 신설과 법인사무소 이전은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보다 공격적 마케팅활동을 통해 미국 내 대한민국 대표주류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진로아메리카는 1986년 개설된 하이트진로의 첫 해외법인으로 올해 31주년을 맞이했다. 한국의 대표 소주브랜드인 참이슬과 진로24, 자몽에이슬 그리고 하이트, 맥스, 스타우트 등 국산 맥주 제품을 미국시장에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