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제약, 자율준수프로그램 평가 'A등급' 획득

2012년부터 인식-전파-심화단계…다양한 프로그램 및 활동 진행
중견제약사 유일 ISO37001 1차 인증 진행, CP 평가등급 A등급 획득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12-29 10:30

코오롱제약 주식회사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하는 2017 자율준수프로그램(Compliance Program, 이하 CP) 등급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CP는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기업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내부 준법시스템이다. 1년 이상 CP제도를 도입한 기업을 대상으로 그 간의 운영실적을 평가해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코오롱제약은 지난 2012년 CP도입을 통해 제약산업의 CP이해라는 인식단계를 거쳐 지난 2014년 불법 영업의 근절 및 청렴한 회사를 만들기 위한 준법강화선포식을 기조로 전파단계를 거쳤다. 올해에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주관하는 ISO37001 1차 인증기업에 유일하게 자원 신청해 최고수준의 윤리경영을 추구하기 위한 심화단계를 밟아가고 있는 중이였다.

현재 코오롱제약은 효과적인 CP운영을 위해 CEO를 자율준수관리자로 선임했으며 교육훈련 프로그램 강화, 모니터링 시스템 최적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하여 내실을 다지고 있다.

대외적으로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산하기구인 자율준수관리분과위원회 및 CP전문위원회 활동과 더불어 컴플라이언스 확산TF, 공정거래실무연구회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코오롱제약 관계자는 "2010년 리베이트 쌍벌제와 2014년 리베이트 투아웃제라는 어려운 외부환경에도 불구하고 매출 하락이라는 제살을 깎는 고통을 감내하면서까지 과감히 CP의 초석을 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기반으로 2017년 매출 1000억원이라는 목표를 눈앞에 둔 코오롱제약의 도약은 중소제약기업으로서 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언급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