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3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에너지 대전환 시기, 갈 길 잃은 LPG?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2-29 10:28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되고 있지만 LPG는 주목을 못받고 있는 것 같다. 오히려 설자리가 더 좁아지는 것 같다."

LPG업계 관계자들이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올 한해 우리나라는 에너지 정책의 전환 시기를 맞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원자력발전소 1호기가 영구정지되는 등 원전 안전성이 강조되면서 원전 축소 정책이 이어졌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화력발전소 대신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LNG가 주목을 받았다.

글로벌 완성차업체인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시험성적서 조작 사태로 경유의 미세먼지 이슈가 대두되면서 반사적으로 저렴하고 미세먼지 배출이 적은 LPG에 대한 관심도가 올랐지만 여전한 규제와 전기차·수소차의 급부상으로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할 수 밖에 없었다.

올해 LPG 스프레드도 악화돼 실적도 부진했다. SK가스의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6%가량 줄었다. E1은 같은 기간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지만 영업이익 개선 요인이 해외 트레이딩 부문이었던 만큼 내수 LPG 시장에서의 부진은 이어졌다.

LPG업계는 주력사업인 LPG 외에 사업다각화를 통해 돌파구를 찾고 있지만 주력 사업의 반등 없이 회사 성장을 이루기는 어렵다.

내수 LPG 수요 확대를 위해서는 결국 LPG 차량 수요가 확대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돼야 한다. 그간 LPG차량은 장애인, 택시 등 특정 대상에게만 허용됐고 일반인들은 1000cc 미만의 LPG 경차만 구입할 수 있었다.

올 들어 5인승 다목적형(RV) 승용차까지 규제가 완화됐고, 지속적으로 2000cc 미만 승용차의 LPG 허용, 1600cc 미만 승용차의 LPG 허용 등 관련 LPG 규제완화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

정부가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미래자동차 보급에 힘쓰고 있지만 충전인프라 확충 등 여러가지 이유로 미래자동차의 대중화는 단기간에 이루기 어렵다.

반면 LPG 차량은 오랜 시간 연구돼 왔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가 있는 만큼 전기차 시대로 전환되기 전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

LPG업계에서도 지속적으로 완성차 업체와 LPG 차량 생산을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규제 완화 뿐만 아니라 LPG업계의 노력도 함께 이어져야 한다. 최근 경기도 안산에서는 전국 최초로 증유에서 LPG로 발전방식 전환을 꾀하고 있지만 LPG 탱크의 폭발 우려에 주민들이 반대가 극심한 상황이다.

LPG 사용처 확대를 위해 LPG 안전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LPG업계가 발벗고 나서야 할 때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