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3일 14: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지방 미분양 쌓인다는데…건설사 "내년이 더 불안해요"

내년 규제 본격화 앞두고 수도권-지방간 청약 양극화 심화
이달 분양한 지방 신규 아파트 중 다수 미분양 기록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12-29 16:41

▲ ⓒEBN
수도권과 지방간 청약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내년부터 부동산 규제가 본격화되면서 내 집 마련을 위한 실수요자들이 대거 몰리고 있지만, 지방에서는 미분양 물량이 쌓이는 중이다. 건설사들은 전국적으로 분양시장 분위기가 내년에 더욱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 들어 부동산 대책이 연이어 쏟아진 가운데 수도권에서는 청약 흥행이 이어졌지만 지방에서는 미분양 사태가 지속되고 있다.

이달 서울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은 1순위 청약접수 결과 최고 121대 1, 평균 15.2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 흥행을 이어갔다. '동탄역 롯데캐슬'도 1순위 청약에서 평균 77.54대 1, 최고 156.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마감했다.

분양관계자는 "서울은 입지여건이 좋고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보니 실수요가 꾸준하다"며 "잇따른 규제로 똘똘한 주택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높아진 만큼 주거여건이 우수한 조정대상지역에 대한 선호도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이달 분양에 나섰던 지방 신규 아파트 중 다수가 미분양을 기록했다. 서희건설이 공급한 '목포서희스타힐스'는 전타입 청약 미달했으며 '안동 코오롱하늘채'도 총 421가구 중 155가구가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인제 라온프라이빗'은 329가구 중 152가구가 남으며 청약 부진을 보였다.

아울러 지방은 미분양 주택 수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수도권 미분양 주택이 9876가구로 전달(1만311호)보다 4.2%(435가구) 감소했지만, 지방은 4만5831가구로 전월(4만4109가구) 대비 3.9%(1722가구) 증가했다.

특히 부산의 미분양 주택이 1473가구로 전달(720가구)보다 절반 가량 늘었다. 충남의 미분양 주택도 1만1309가구로 전달보다 19.4% 증가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7912가구)와 인천(1908가구) 미분양 주택이 전달보다 소폭 감소한 가운데 서울(56가구)은 사실상 미분양 물량이 제로에 가까운 상태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내년 지방에서 대기 중인 신규 물량이 적지 않아 미분양 적체가 갈수록 심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도권에 비해 규제 강도가 약한 지방이라도 금리인상과 까다로워지는 대출 규제로 수요자들이 쉽사리 분양에 나서기는 쉽기 않아서다.

건설사들도 대규모 분양물량을 소화할 수 있을지 우려가 높은 상태다. 공급과잉과 미분양 리스크가 여전한 가운데 각종 규제책까지 적용되기 때문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내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국적으로 44만 가구에 달한 가운데 민간 건설사들도 41만 가구가 넘는 신규 아파트를 공급한다"며 "입주물량이 분명 시장에 적잖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대출 규제도 대폭 강화되면서 미분양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