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6일 10: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풀무원 남승우 대표 33년 오너경영 마감...전문경영인 체제 전환

오너경영->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남승우 대표 이사회 의장으로 물러나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8-01-01 10:34

▲ 풀무원 남승우 전 총괄CEO.[사진=풀무원식품]
풀무원이 창사 이래 33년 오너경영을 마감하고 새해부터 전문경영인 체제로 새롭게 출범한다.

풀무원은 남승우 전 총괄CEO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1월 1일자로 이효율 대표를 후임 총괄CEO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풀무원은 1984년 창사 이래 33년간의 오너 경영시대를 마감하고 처음으로 전문경영인이 경영을 총괄하게 됐다.

남 전 총괄CEO는 1984년 직원 10여명으로 시작한 풀무원을 직원 1만여명에 연매출 2조원이 넘는 한국의 대표적인 바른먹거리와 로하스생활기업으로 성장시킨 오너 경영인이다.

창사 이래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 온 그는 작년 3월 열린 주주총회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3년 전부터 만 65세가 되는 2017년을 끝으로 자식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경영권을 승계하겠다고 사전 공표한 바 있다.

남 전 총괄CEO의 계획에 따라 이효율 풀무원식품 대표가 작년 2월 풀무원의 각자대표로 선임됐고 경영권 승계 프로세스에 따라 업무 인수인계를 받아왔다.

경영권을 내려놓은 남 전 총괄CEO는 풀무원 이사회 의장 역할을 하며 필요한 경우 경영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국내 상장기업 가운데 경영권을 가족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승계한 경우는 유한양행 등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는 사례가 거의 없다.

남 전 총괄CEO는 평소 "글로벌 기업 CEO들은 대부분 65세에 은퇴한다"며 "비상장기업은 가족경영이 유리하지만 상장기업의 경영권 승계는 전문경영인이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소신을 밝혀왔다.

그의 뒤를 이을 신임 이효율 총괄CEO는 1981년 압구정동에서 '풀무원 무공해농산물 직판장'으로 시작한 풀무원이 법인 설립을 하기 바로 전해인 1983년에 사원 1호로 입사해 34년 만에 최고경영자까지 오른 풀무원 기업성장사의 산증인이다.

▲ 풀무원 이효율 신임 총괄CEO.[사진=풀무원]
이효율 총괄CEO는 풀무원 입사 후 마케팅 팀장, 사업본부장, 영업본부장, 풀무원식품 마케팅본부장, 풀무원식품 COO(최고운영책임자), 푸드머스 대표이사, 풀무원식품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영업, 마케팅, 생산, 해외사업 등 다양한 업무를 맡아 풀무원이 매출 2조원이 넘는 한국의 대표적인 바른먹거리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핵심 주역 역할을 해왔다.

그는 풀무원 초창기인 1980년대 중후반 국내 최초의 풀무원 포장 두부와 포장 콩나물을 전국 백화점과 슈퍼마켓에 입점시키며 '풀무원 브랜드'를 전국에 알려 풀무원이 식품대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한 성장 주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94년부터는 우동, 냉면, 라면, 스파게티 등 FRM(Fresh Ready Meal) 신제품 개발을 적극 추진하여 두부, 콩나물 등 소재 중심이었던 풀무원 사업을 신선가공식품으로 확장한 장본인이다.

2012년부터 해외사업에 직접 나서 풀무원식품 중국사업을 성장시켜 가고 있고 2014년에는 일본 두부기업 인수작업을 진두지휘했다. 2015년부터 미국사업에 주력해 미국 1위 두부 브랜드 '나소야'의 영업권을 인수하고 풀무원이 북미 두부시장 1위의 위상을 확고히 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효율 총괄CEO는 취임 후 신년인사를 통해 "풀무원은 지난 33년간 많은 도전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국의 대표적인 바른먹거리와 로하스생활기업으로 성장해 온 저력이 있다"며 "새로운 미래를 맞아 로하스미션과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회사의 비전인 '글로벌 DP5(Defining Pulmuone 5조원)'를 달성하기 위해 힘찬 도전에 나서자"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