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19: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은산분리 완화 '게걸음'…케이뱅크 유상증자 논의 '난항'

케이뱅크, 주주들과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 협의
KPMG 자문사 선정 외부투자자 수요 조사 동시진행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8-01-01 11:24

▲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주주들과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협의하고 있다. 당초 지난해 말 증자를 확정지으려 했지만 일부 주주사들 중심으로 증자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못해 올해로 넘어왔다. 사진=연합뉴스

인터넷 전문은행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은산분리 완화' 방안이 게걸음을 하고 있다. 문제 해결에 별다른 진전이 없자 국내 첫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가 유상증자를 논의하고 있다. 하지만 그 마저도 난항을 겪고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주주들과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협의하고 있다. 당초 지난해 말 증자를 확정지으려 했지만 일부 주주사들 중심으로 증자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못해 올해로 넘어왔다.

동시에 KPMG를 자문사로 선정해 외부투자자 수요조사도 동시 진행 중이다.

지난해 8월 케이뱅크는 1000억원 규모 증자를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19개 주주사 가운데 7곳이 증자에 불참하면서 부동산투자회사인 MDM을 20번째 주주사로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케이뱅크는 빠른 성장 속도에도 불구하고 은산분리 완화 문제 해결이 어려워지면서 증자 과정도 난항을 맞은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은행법 상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보유 한도는 10%로 제한하고 있다. 증자를 위해서는 모든 주주가 증자에 참여하거나 새로운 투자자 유치가 불가피하다.

전 정부에서는 인터넷은행 추진을 위해 은행법을 개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현 정부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국회 계류 중이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예외적으로 인터넷은행에 대해 은산분리법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음에도 은산분리 완화는 갈 길이 멀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은산분리 완화 문제가 해결되지 못할 경우 인터넷은행 성장은 더뎌질 전망이다. 증자가 어려워 투자자 유치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인터넷은행이 흑자를 내기 위해 자기자본이 최소 1조원 이상이 돼야 한다고 금융권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