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7일 15: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8] LG전자, '씽큐'로 AI 비전 선보인다

전시관 1/3 면적 '씽큐존' 구성…제품 전시 규모 축소
'LG 씽큐 스위트' 일상 속 인공지능 전시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1-01 11:37

▲ ⓒLG전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를 대대적으로 알린다.

LG전자는 오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8'에서 'LG 씽큐(ThinQ) 존'을 대규모로 조성한다고 1일 밝혔다.

씽큐존을 통해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관람객 약 19만 명에게 LG전자만의 차별화되고 통합적인 인공지능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LG 씽큐존의 면적은 총 624㎡로 LG전자 부스에서 가장 면적이 넓으며 부스 전체 면적인 2044㎡에서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LG전자 전시관의 주인공은 사실상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인 셈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기존까지 TV, 냉장고, 세탁기 등 제품별로 조성했던 전시존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LG전자는 LG 씽큐존에서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뿐만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탑재한 인공지능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시존은 무선인터넷(Wi-Fi)을 통해 서로 대화하고 오픈 플랫폼으로 세상의 모든 지식을 활용하고, 딥 러닝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하면서 똑똑해지는 인공지능 가전들이 구현해내는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 홈(Home)을 구성한다.

특히 LG전자는 집 내부를 그대로 연출한 'LG 씽큐 스위트(ThinQ Suite)'에서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을 시연한다. 고객들이 실제 생활에서 매일 경험할 수 있는 상황을 연출해 인공지능으로 더 윤택해지는 삶을 보여주면서 방문객들이 LG 씽큐의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효과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또 LG 씽큐존에서는 소비자가 생활하는 공간마다 음성인식 인공지능 가전들이 IoT로 구현되는 스마트홈을 보여준다.

세탁실에서는 음성인식, 트윈워시를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하고 거실에서는 음성인식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질을 알아서 관리해준다. 주방에선 음성인식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해당 조리기능을 자동으로 선택한다.

이 밖에도 안내로봇, 청소로봇, 잔디깎이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도 전시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분야의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들이 집안은 물론 집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인공지능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을 부각할 계획이다.

LG전자 한창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집안의 모든 가전이 고객들이 인공지능을 매일매일 경험할 수 있는 통로이자 접점"이라며 'LG 씽큐 존을 찾은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LG 인공가전을 통해 실질적인 가치를 느끼게 하면서 공감대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