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8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고 재테크는 주식투자…예금의 16배 수익으로 투자자에 돈벼락

지난해 주식·부동산·채권·정기예금·금 주요 자산수익률 분석
새해도 상당한 격차 예상…은행 PB들 주식·달러·금 등에 주목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1-02 08:18



코스피 주식을 산 투자자의 평균 수익률이 정기예금 가입자의 16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테크에서 순간의 선택이 1년간 압도적인 격차를 내며 투자자에게 돈벼락을 안겼다. 변동성이 높은 주식 투자는 위험을 감수하는 만큼 그에 따른 수익도 크다는 특징이 있다. 안정적인 예금은 이자가 낮을 수 밖에 없다.

2일 한국은행, 대신증권, KB국민은행, 한국거래소(KRX) 등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 부동산, 채권, 정기예금, 금 등 주요 자산 가운데 주식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코스피는 작년 말 현재 2467.49로 1년 전의 2026.46보다 21.76%가 올랐다.
이는 2016년 말 당시 연 1.4% 금리로 팔린 은행 정기예금(KEB하나은행 e-플러스 정기예금 기준)의 15.5배가 넘는 수익률이다.

변동성은 더 큰 편이지만 코스닥 지수는 같은 기간 26.44%나 뛰어올랐다.
지난해는 주식 투자로 더 높은 수익도 낼 수 있었던 활황세였다.

▲ ⓒ
증시 상승세를 주도한 삼성전자는 주가가 한해 41.40% 올랐고 SK하이닉스는 71.14% 상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145.70%)나 LG전자(105.43%) 주식도 배 이상으로 올랐으니 투자자는 투자한 금액의 2배 이상을 거머진 셈이다.

증권사뿐 아니라 은행 프라이빗뱅커(PB)까지 지난해 최고의 재테크 수단은 주식이었다고 말했다.

신동일 KB국민은행 도곡스타PB센터 부센터장은 "국내외 자산 시장에서 주식이 최고였다"고 한마디로 평가했다.

이에 비해 은행 예금이나 채권은 투자자들에게 별 재미를 주지 못했다. 상장 채권의 투자 수익률을 보여주는 한국거래소의 KRX채권지수(총수익지수)는 고작 0.60% 오르는 데 그쳤다.

펀드 수익률(KG제로인 12월 28일 기준 집계)도 편입 자산에 따라 크게 달랐다.

국내 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23.09%, 해외 주식형 펀드는 25.87%에 달했지만, 국내 채권형 펀드와 해외 채권형 펀드는 수익률이 각각 1.00%, 3.52%에 그쳤다.

금 값(KRX금시장 금 현물 종가 기준)은 작년 말 1g당 4만4840원으로 한해 전(4만5200원)보다 오히려 뒷걸음쳤으니 비교해볼 필요도 없다.

또 달러화를 사둔 투자자도 원·달러 환율의 하락으로 11%가량의 투자 손실을 보고 있다.

아파트 값(KB국민은행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 기준)은 지역별 편차가 있기는 하지만 역시 주식에 비할 바는 못 된다.

지난 12월 25일 현재 전국의 아파트값은 연초보다 1.38% 오르는 데 그쳤다. 강남구(7.32%), 송파구(7.18%), 서초구(5.72%) 등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률도 5.63%였다.

새해에도 재테크 수단별로 수익률 편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