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17: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작년 CEO 연봉킹…200억원 추정

권 부회장, 4년간 378억1300만원 집계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연간 90억원 수준 수입 관측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1-02 09:27

▲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해 오너가 아닌 현직 전문경영인(CEO) 중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예측되는 인물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전문경영인의 지난 한 해 보수총액과 배당금, 주식 평가차익 등 연간 수입을 분석한 결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가장 많은 200억원가량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됐다.

권 부회장은 지난해 상반기에 받은 보수 139억8000만원과 삼성전자 임원 보수 규정에 따라 하반기 급여와 상여금 추정액 50억원 등을 합쳐 연간 보수만 190억원 수준에 달한다. 또 삼성전자 주식의 배당금과 일부 보유주식 매각차익도 10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보수총액은 2015년 자신의 기록 149억5400만원을 넘어 등기임원 보수액이 공개된 2013년 이후 전문경영인으로 역대 최고다.

권 부회장의 연간 보수액은 △2013년 67억7300만원 △2014년 93억8800만원 △2015년 149억5400만원 △2016년 66억9800만원 등 4년간 378억1300만원으로 집계된다. 여기에 작년 추정액을 더하면 5년간 권 부회장이 받은 보수총액은 570억원에 육박한다.

다음으로 많은 수입을 올린 전문경영인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다. 연간 보수액은 상반기 21억3400만원을 합쳐 30억원대로 추정된다.

여기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과 주가 급등에 따른 주식평가액이 60억원대에 달해 연간 90억원 수준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관측됐다.

삼성전자의 윤부근 사장과 신종균 사장도 작년 회사에서 받은 보수 등 수입이 70억원대로 추산됐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보수와 보유주식 평가차액 등 모두 50억원대 수입을 올렸고,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도 작년 수입이 4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조대식 SK 사장 등 전문경영인도 보수와 보유주식 평가차익 등을 합친 작년 수입이 30억원대에 이른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정택근 GS 부회장, 최양하 한샘 회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김준호 SK하이닉스 사장, 육현표 에스원 사장, 최희문 메리츠증권 사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보수와 주식 배당과 주식 평가차익 등을 합쳐 20억원이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