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11: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구본준 LG 부회장 "고정관념 버리고 근본적 체질 개선"

R&D 혁신, 최고 수준 제조력, 변화 맞춰 사업 개편, 신뢰강화
"LG사이언스파크 중심 융복합 기술 남보다 먼저 개발·사업화"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1-02 10:00

"4차 산업 혁명과 기술 융복합의 빠른 진화는 기업간 경쟁 구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있다. 기회를 우리 것으로 만들려면 변화의 흐름을 통찰하고 주도 면밀하게 준비해야 한다. 익숙했던 기존 고정 관념을 과감히 버려 사업 방식을 바꾸고 구조를 고도화하자."

▲ LG 구본준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은 2일 '2018 신년사'를 통해 이 같이 당부했다.

구 부회장은 "지난해 역량을 쌓아온 주력 사업들은 높은 성과를 이뤘지만 일부 성장 사업에서 사업 본질에 맞는 관리체계 구축 등 해결해야 할 과제를 확인했다"며 "보호무역의 거센 파고와 경기 악화 가능성 등 환경은 시간이 지날수록 예측이 어려울 정도로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R&D의 근본적 혁신 △세계 최고 수준 제조역량 확보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맞춰 사업 방식 변경 △국민과 사회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기업이 되자고 주문했다.

이를 위해 구 부회장은 "그룹의 역량을 결집한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융복합 기술을 남보다 먼저 개발해 사업화하자"면서 "LG사이언스파크는 산업간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시도들이 넘쳐나는 새시대 R&D 혁신의 장(場)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또한 "고객의 요구는 높아지고 경쟁 기업들도 새로운 방법으로 생산성 극대화를 추구하는 가운데 현재 수준에 만족하고 제조 역량 강화를 등한시하면 경쟁력을 한 순간에 잃을 것"이라며 "어떠한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제조 혁신 활동을 가속화하자"고 언급했다.

아울러 "경영시스템과 운영 프로세스 및 조직 구조 등 운영 방식이 과거 양적 성장 시대에 머물러 있다면 변화된 환경에 맞게 모든 것을 확실하게 바꾸자"면서 "리더는 사업 현장과 경쟁 양상을 상세히 파악해 넓은 혜안으로 변화 속 기회를 포착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LG는 정도경영을 바탕으로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다"며 "끊임없는 사업 혁신을 통해 더 나은 고객의 삶을 만들고 국가 경제에 공헌하자"고 당부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