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00: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허영인 SPC 회장 "글로벌 가속화, 행복한 기업문화" 강조

그룹 신대방동 SPC미래창조원에서 신년식 개최
미래문화위원회 출범, 유연근무제 등 직원 삶의질 향상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1-02 09:14

▲ 허영인 SPC그룹 회장.
허영인 SPC 회장이 글로벌사업을 가속화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고객중심경영, 행복한 기업문화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PC그룹은 2일 서울 신대방동 ‘SPC미래창조원’에서 ‘2018년 신년식’을 개최했다.

허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세 가지 경영방침으로 ‘글로벌사업 가속화, 고객중심경영, 행복한 기업문화’를 제시했다.

허 회장은 "글로벌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성장이 신규 시장 개척 등 해외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내실 성장이 뒷받침된 글로벌사업 가속화를 최우선으로 강조했다.

이어 "신규 국가와 가맹점 확산에 대비해 권역별 인프라를 확충하고 운영관리 전반에 우리만의 노하우를 접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는 고객중심 경영 실천을 당부하며 "소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세심하게 살필 수 있도록 고객경험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연구개발 단계부터 소비자의 의견을 디테일하게 반영해 고객이 다시 찾고 싶은 브랜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기업의 경영성과는 행복한 구성원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임직원들이 의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행복한 기업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고 서로를 북돋울 수 있는 칭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SPC그룹은 미래문화위원회를 출범시켜 유연근무제 도입 등 직원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SPC그룹은 장애인 직원들로 운영되는 ‘행복한베이커리카페’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돕는 사회적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사업 성장에 따라 해외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기로 했다.

SPC그룹은 지난해 해외 매장 300호점을 돌파하며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하고, 피그인더가든, 피자업 등의 신규 브랜드를 론칭해 외식산업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SPC삼립은 ‘프레시푸드팩토리’ 준공을 통해 종합식품기업의 내실을 다졌다. SPC그룹은 2030년 매출 20조원, 세계 1만2000개 매장,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는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Great Food Company)’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