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7: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018 무술년 코스닥 장세 원년 될까

코스닥 활성화 대책 1월 발표…신규 벤치마크지수·연기금 유입 정책 기대감
올해 코스닥 상장사 영업익 10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2.5% 상승 전망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8-01-02 11:14

▲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부 집권 2년차에는 통상 주식 시장이 상대적 강세를 보이는데 특히 연초 1~2월은 계절적으로 코스닥이 랠리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EBN

2018년은 코스닥 장세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금융당국 수장들이 코스닥 활성화를 재차 강조하는 등 정책 기조가 뒷받침 된데다가 실적 역시 성장세가 전망되면서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부 집권 2년차에는 통상 주식 시장이 상대적 강세를 보이는데 특히 연초 1~2월은 계절적으로 코스닥이 랠리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이달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대책 발표도 예정돼있어 기대감을 더욱 키우고 있다.

이날 오전 현재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64% 오른 803.54을 기록하면서 새해 첫 개장 직후부터 800선을 돌파했다.

지난해부터 정부는 코스닥 활성화를 강조해왔다. 지난 2017년 코스닥 시장은 '전약후강' 패턴으로 10월 이후 본격적인 장세가 전개됐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8 경제정책 방향'에서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정부는 기관투자자가 코스닥 기업에 적극 투자할 수 있도록 세제 인센티브 제공, 신규 벤치마크 지수 개발 등 실질적인 투자유인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신년사에서 혁신기업에 재투자하고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회수하려면 코스닥 시장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또 한번 언급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도 이날 '2018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코스닥 시장의 지배구조를 개편하고 시장관리와 조직·예산운영의 독립성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자산 중 코스닥 비중은 2%인데, 코스피와 코스닥 250지수를 만들 경우 코스닥 비중이 7%를 상회할 것"이라며 "연기금이 코스닥 시장에 신규 수급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닥 수급은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작년 한 해 동안 코스닥시장에서 모두 3조1282억원을 순매수해 주요 투자주체 가운데 가장 강한 매수세를 보였다. 작년 외국인의 코스닥 순매수 규모는 연간 기준으로 1996년 코스닥 시장 개설 이후 최대다.

금리 인상 효과도 코스닥 중소형주에 온기로 작용할 전망이다. 금리 상승이 의미하는 경기 개선세와 물가 상승이 코스닥 강세를 견인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의 경우도 금리 상승 때 중소형주가 더 강세를 나타낸다"며 "코스닥은 바이오, IT 섹터 비중이 높아 부담일 수 있으나 IT 섹터 주가수익비율(PER)은 대형주와 마찬가지로 밸류에이션이 낮다"고 판단했다.

이어 "2018년에는 코스닥 지수가 최소 850포인트까지 상승할 수 있다"며 "코스피 기대수익률에 코스닥 3년 베타 적용한 상단 800pt이나 코스닥 이익 증가율을 감안하면 850포인트는 과거 다섯 번 있었던 코스닥 상승 랠리의 최소 상승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영업이익 성장률 호조 등 코스닥 상장사의 실적 개선 모멘텀도 있다.

임상국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코스닥은 영업이익이 10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2.5% 상승, 순이익은 8조2000억원으로 36.3% 상승이 전망되는 등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현재 코스닥 시장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7.7배로 기술력과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이 중심이 된 특수한 시장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밸류에이션은 그리 높지 않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 동력일 뿐만 아니라 글로벌 트렌드인 4차 산업혁명도 코스피보다는 코스닥에 수혜가 될 전망이다.

임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낙수효과와 관련 사업 투자가 대기업보다는 벤처·스타트업체 등 코스닥 등 중소형 기업들에게 유리할 것"이라며 "실적이 수반되는 IT 관련주, 펀더멘탈 개선과 성장 이슈 모멘텀이 지속되고 있는 헬스케어·바이오 관련주, 인공지능·블록체인·자동화 로봇·5G네트워크, 자율주행·전기차,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