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재출발해야 산다"

불투명한 경영환경…해외수주 수익 증대 등 강조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1-02 11:01

▲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현대건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이 해외수주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재출발(restart)해야 한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정 사장은 2일 신년사에서 "달러가치의 지속적인 하락으로 해외에서 숨통을 틔우기 어렵고 국내시장도 SOC예산 축소와 각종 규제 강화로 전반적인 침체가 우려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사장은 이를 극복하고 매출 극대화와 수익성 제고를 이루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처음 대하듯 보고 이를 바탕으로 전략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그동안 실행이 미진했던 CM·PMC·투자개발·운영사업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벨류체인을 확대해 올해는 가시적 성과를 도출해 낼 것"이라며 "나아가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이종기술간 융합이나 AI와의 접목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해외수주의 매출 증대 및 손익 개선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본부별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수립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기술 차별화를 실현해야 재점화의 불길을 살려낼 수 있다"고 했다.

정 사장은 안전제일주의도 언급했다. 정 사장은 "안전은 물질적인 손해의 문제가 아니라 소중한 생명이 직결된 사안"이라며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