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00: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BNK부산은행, 미래형 디지털뱅크 해운대비치점 개점

해운대 씨클라우드호텔 1층 내 스마트ATM·태블릿PC 기반 신개념 영업점 입점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1-02 11:46

▲ BNK부산은행은 해운대 씨클라우드호텔 1층에 스마트ATM과 태블릿PC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형 디지털뱅크 해운대비치점을 개점했다고 2일 밝혔다.ⓒ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해운대 씨클라우드호텔 1층에 스마트ATM과 태블릿PC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형 디지털뱅크 해운대비치점을 개점했다고 2일 밝혔다.

부산은행에서 새롭게 선보인 디지털뱅크 해운대비치점은 스마트ATM과 태블릿PC를 통해 대출, 예금업무 등 각종 금융서비스와 상담업무를 제공하는 기존 은행 지점과 차별화를 둔 신개념 영업점이다.

디지털뱅크에 설치된 스마트ATM은 화상상담 카메라, 지정맥 등록기, 신분증 스캐너, 카드발급기, 통장발급기 등이 탑재되어 은행 창구에서만 가능했던 업무의 85% 이상을 고객이 직접 처리할 수 있다.

평일 야간과 주말에도 입출금, 계좌이체, 공과금 납부 등 기본적인 업무와 통장개설, 예적금 신규, 인터넷·스마트뱅킹 신청, 각종 카드 발급, 비밀번호 변경 등의 금융서비스를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부산은행은 일부 영업점에서도 스마트ATM을 운영 중으로 연중 영업점 내 추가 설치를 통해 독립적인 지점 형태의 ‘디지털뱅크’로 만들 계획이다.

디지털뱅크 해운대비치점 운영시간은 평일 및 주말 오전 7시에서 오후 12시까지며 화상카메라를 통한 상담가능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주말 10시 30분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다.

방성빈 BNK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은 "디지털뱅크 신설은 부산은행의 미래채널 선도은행 이미지를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젊은 고객층과 일일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디지털뱅크의 추가개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