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9: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문 대통령 "2018년 소망은 한반도 평화와 국민 안전"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계기로 만들자는 제의에 북한 호응"
새해 노사정 대화 비롯한 사회 각 부문의 대화가 꽃을 피우는 한 해가 되길 바라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1-02 14:40

▲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에서 "어제 북한산에서 떠오르는 붉은 새해를 보며 대통령으로서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 두 가지 소망을 빌었다"고 말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한 신년인사회를 통해 "북한산에서 떠오르는 붉은 새해를 보며 두 가지 소망을 빌었다"며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새해 소망으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표단 평창올림픽 파견과 남북 당국회담 뜻을 밝혀 왔다"며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우리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재해와 사고를 겪으면서 안타까움과 깊은 슬픔에 잠긴 일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럴 때마다 모든 게 대통령과 정부의 잘못인 것 같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우리 스스로 강대국의 주변부처럼 바라보면서 왜소하게 인식하는 데서 벗어나 강한 중견 국가로서 좀 더 주체적이고 당당해질 때가 됐다. 우리는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는 참으로 극적인 한 해였다. 2017년은 우리 역사에 촛불 혁명이라는 위대한 민주주의 혁명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며 "전 세계를 경탄시킨 세계사적인 쾌거였다"고 평가했다.

또 "지난해 우리 경제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사상 최대의 수출실적으로 세계 6위의 수출 대국으로 발돋움하며 3%대의 경제성장률을 회복했다"며 "안팎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룬 값진 성취"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은 '나라는 달라지고 있는 것 같은데 과연 내 삶도 바뀔 수 있을까' 생각하고 계신다"며 "올해는 우리 국민께서 '나라가 달라지니 내 삶도 좋아지는구나' 느끼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부으려고 한다. 특히 좋은 일자리 창출과 격차 해소에 주력해 양극화 해소의 큰 전환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우리가 이루게 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은 삶의 질을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리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이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 뜻도 계속 받들겠다"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고 잘못된 제도와 관행을 바로잡는 일은 정권을 위한 게 아니라 미래를 내다보며 대한민국 근간을 반듯하게 세우고 국민이 국가와 정부 나아가 대한민국 공동체를 신뢰할 수 있게 하고 국민이 애국할 뿌리를 만드는 일이며, 국민통합과 경제성장을 이루는데 더 큰 에너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해에는 노사정 대화를 비롯한 사회 각 부문의 대화가 꽃을 피우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작년에 우리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활동을 통해 이해관계가 첨예한 사회갈등 사안을 성숙하게 해결했다. 노사 간에도 상생을 위한 뜻 있는 노력이 시작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치일 것이다. 여야 간, 국회와 정부와의 대화도 한층 더 긴밀하게 이뤄지도록 더 노력하겠다"며 "우리 정치가 비난의 경쟁이 아니라 서로 잘하기 경쟁이 된다면 못해낼 일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