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제약강국 위한 한미 혁신경영 매진"

2018 경영 슬로건 '도전과 혁신 DNA' 강조
2023년 창립 50주년 목표로 신약개발 사활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8-01-02 15:16

▲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2일 영업사원 교육장에 참석해 2018년 새해 경영슬로건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은 2일 2018년 새해 첫 공식일정으로 영업사원 교육장에 참석해 '제약강국을 위한 한미 혁신경영'의 전사적 노력을 당부했다.

임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작년 한해 크나큰 오해와 상처를 딛고 일어서기 위한 노력들에 감사하고, 신뢰를 회복해 가고 있어 마음이 놓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바이오플랜트 정상화, 올리타(올무티닙)의 3상 가시화, 치료제가 없는 폐암치료 분야에서 획기적 약효를 입증한 포지오티닙,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 등 R&D 경영에도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그는 "2018년 새해 경영슬로건은 '제약강국을 위한 한미 혁신경영'"이라며 "한미의 창조와 혁신, 도전은 대한민국이 제약강국으로 도약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혁신은 한미의 핵심 DNA"라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 없이는 창조와 도전은 물론 생존과 미래도 없다"며 "신약개발에 혁신을 가져올 임상이행연구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스템 경영이 한미 혁신의 중심이 돼야 하며, 이를 통해 한미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한미의 향후 5년의 비전과 발자취가 한국 제약산업 발전사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나에겐 앞으로 흥분될만한 꿈들이 넘치고 있다. 창립 50주년이 되는 2023년까지, 한미는 세상이 깜짝 놀랄만한 일들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