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6일 17: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정지석 코스콤 사장 "지속 성장 위해 스페셜리스트 돼야"

"금융투자업계 및 자본시장서 코스콤 역할은 점점 축소되는 등 경영위기 현실화"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8-01-02 17:50

▲ 정지석 코스콤 사장. ⓒ코스콤
코스콤 정지석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모델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스페셜리트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매출과 이익이 동반 하락하고 미래 지속 성장사업의 발굴은 부진하며 주요 고객인 증권사는 그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금융투자업계 및 자본시장에서 코스콤의 역할은 점점 축소되는 등 경영위기가 현실화 되는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임직원 모두 뼈를 깎는 각오로 변화와 혁신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사업구조 혁신과 조직 역량을 강화해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루고 경쟁 우위를 확보함으로써 자본시장 IT리더십을 회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올해 경영목표를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모델 혁신'으로 정하고 고객가치 실현, 사업구조 혁신, 조직문화 혁신을 경영키워드로 제시했다.

정 사장은 "우리 회사의 모든 상품 및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고 끊임없이 고객의 의견수렴을해 고객의 새로운 가치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 하락하고 있는 매출 및 이익 감소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구조를 혁신하겠다"며 "신중하면서도 과감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 중대형 증권사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고 고부가가치 사업 추진을 위해 자원을 효율적으로 재분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핀테크 및 스타트업 기업의 서비스를 활용한 상생의 플랫폼 비즈니스 생태계를 조성해 금융투자업계 발전에 기여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최고의 회사를 만들어 가겠다"며 "장기간 적자가 반복된 사업은 전략적 방향 수정을 통해 새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으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직문화 개선 및 역량 강화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본부 또는 부서 이기주의가 아닌 회사를 위해 유기적으로 일 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며 "이를 위해 평가체계 개선 등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판단했다.

그는 "핵심역량에 부합하는 미래 기술을 선별하고 내재화해 우리 모두 스페셜리스트(Specialist) 집단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회사의 경쟁력은 임직원 개개인의 역량에서 시작되기에 IT회사 명성에 걸 맞는 스페셜리스트를 체계적으로 양성해 지속성장 가능한 회사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