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6:2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일감 확보가 최우선"

"경영정상화와 재기 발판 마련 완수할 것"
저비용·고효율 조직으로 위기극복…조직 및 임원 30% 감축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1-03 08:55

▲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삼성중공업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43년 역사의 회사와 임직원들로부터 경영을 정상화시키고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라는 준엄한 사명을 받았다"며 위기 극복을 강조했다.

우선 남 사장은 안정적인 일감 확보와 이를 위한 원가 경쟁력 향상을 주문했다.

특히 "일감을 제때 확보하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원가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대형 해양프로젝트 공정 준수에 기반한 고객 신뢰 회복 △현장 개선활동 적극 동참 △설계 개정 최소화와 물량감축을 통한 비용절감을 언급했다.

남 사장은 "향후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한다"며 "2016년에 해 낸 것처럼 이번에도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자"고 임직원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또 "안전은 실천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이를 실제 행동으로 옮긴다면 안전한 작업장에서 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남 사장은 "영원한 책임감을 가진 자가 진정한 주인"이라며 "걱정만 하는 것도 문제이고 근거 없이 낙관하는 것도 금물이다. 이제는 혹독한 현실을 받아들이고 이를 이겨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