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1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쏘카, '업계 최초'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동남아 시장 공략 '속도'

말레이시아, 인구 밀도 높고 교통 발달돼 카셰어링 서비스에 적합
다양한 차종의 240여대 차량·120여개 쏘카존 마련 예정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8-01-03 09:29

▲ 카셰어링 업체 쏘카는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현지에 지점을 설립하고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3일 밝혔다.ⓒ쏘카

카셰어링 업체 쏘카는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현지에 지점을 설립하고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3일 밝혔다.

쏘카는 말레이시아 내 240여대의 차량·120여개의 쏘카존을 마련하는 등 최대 규모의 카셰어링 인프라를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는 우리나라의 서울과 같이 도심 인구밀도가 높은 지리적 특성과 함께 차를 공유하는 순환과정이 빠르고 차량 관리가 용이하다.

뿐만 아니라 아직 차량 렌탈 및 카셰어링 서비스에 대한 인식이 낮아 카셰어링 시장의 성장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교두보로 추후 해외 진출 판로를 넓히는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에서 쏘카를 이용하려면 서비스 가입 후 국내와 같이 간단하고 편리하게 차량 예약 및 이용을 하면 된다.

국내와 달리 카셰어링 가입 비용이 존재하며(50RM·약 1만3000원) 국내 어플리케이션이 아닌 현지 말레이시아 계정 어플로 이용이 가능하다.

렌탈료에 시간당 15km까지 주유비가 포함돼 있어 별도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말레이시아 국민은 물론 국제 면허증을 인증받은 누구나 자유롭게 쏘카를 이용할 수 있다.

쏘카는 경차부터 준중형차·고급차종까지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며 추후 현지 수요에 따라 제공 차량 및 쏘카존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여기에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이 오랜 기간 동안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장기 셰어링 서비스'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조정열 쏘카 대표는 "국내에 이어 말레이시아에서도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를 쏘카의 첫 해외 진출지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의 첫 시작을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로 기분 좋게 시작한 만큼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카셰어링 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쏘카는 오는 23일 말레이시아 진출을 기념 현지에서 그랜드 런칭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