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6일 14: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일화 정창주 대표 "가심비 마케팅으로 고객마음 잡겠다"

2일 전국 5개 사업장 화상회의로 동시 시무식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1-03 10:29

▲ 2일 진행된 일화그룹 시무식에서 정창주 대표이사가 연설을 하고 있다.
일화가 올해 가심비 마케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일화는 지난 2일 화상회의시스템으로 전국 5개 사업장(서울지점, 식품사무실, 춘천공장, 초정공장, 금산공장)에서 시무식을 동시에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행사에는 정창주 대표이사, 김현영 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대표이사 신년사로 시작된 시무식은 승진자 사령장 수여 및 우수사원 시상에 이어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의 ‘포노사피엔스 시대와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한 초청강연으로 마무리 됐다.

정창주 대표는 가심비 마케팅을 강조했다. 그는 신년사에서 "최근 소비트렌드가 급속도로 변화하면서 마음에 위안과 만족을 주는 플라시보 소비가 새로운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며 "고객의 마음을 끄는 일명 가심비(價心比)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교감하는 동시에 화합과 소통을 중시하는 기업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가심비는 가격 대비 소비자의 만족도를 말한다.

1971년 설립된 일화는 현재 전 세계 40여 나라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2017년 사회적 책임 경영 품질 컨벤션 경영품질 대상(글로벌경영시스템 부문)을 수상했다. 또한 세계 3대 품평회로 불리는 몽드셀렉션에서 출품한 10개 제품이 모두 수상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