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6일 13: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넥슨, 상담사 인권보호정책 도입…최대 30일 게임제한 조치

1차 인권 침해시 경고 및 상담중단 3차 이상 7일 게임이용제한
동일 IP·기기정보 접속 복수 계정, 돌일인 간주 조치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1-03 13:48

넥슨이 상담사의 인권 보호를 위한 운영정책을 도입했다.

넥슨은 고객과 최접점에서 마주하는 상담사의 인권을 보호하고 쾌적한 운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오는 2월 5일부터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 운영정책에 '상담사 인권 보호를 위한 운영정책'을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넥슨은 게임 플레이 중 유저들이 생기는 여러 어려움이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상담사분들이 고객센터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욕설이나 성희롱 등은 원활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크나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에 상담사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조치에 나섰다.

상담사의 인권을 침해하는 항목은 다음과 같다.

△상담사에 대한 욕설∙성희롱∙인격침해∙위협적 표현을 포함한 1:1 문의∙전화상담∙방문상담을 하는 행위 △게임과 무관한 욕설∙성희롱∙인격침해∙위협적 표현만을 기재해 1:1 문의∙전화상담∙방문상담을 하는 행위 △지속적인 욕설∙성희롱∙인격침해∙위협적 문의로 1:1 문의∙전화상담∙방문상담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 △그 외 상담사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줄 수 있는 언행으로 1:1 문의∙전화상담∙방문상담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 등이다.

문의 ∙ 전화상담 ∙ 방문상담 등을 통해 상담사 인권이 침해되는 경우 1차에는 경고 및 상담중단, 2차에는 3일 게임이용제한, 3차에는 7일 게임이용제한의 조치가 가해진다.

운영정책 위반 사항이 포함되지 않은 1:1 문의∙전화상담∙방문상담 시 상담이 재개된다.

3차 제재인 게임이용제한 조치 후에도 욕설, 성희롱, 인격침해, 위협적 표현이 반복된다면 게임이용제한(7일)이 누적 적용될 수 있다. 제재 누적일은 최대 30일까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상담사 인권 침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될 경우 사전 경고 없이 게임 이용이 제한될 수 있다.

△상담사의 외모나 특정 신체 부위를 이용한 욕설 ∙ 모욕 ∙ 폭언 △상담사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거나 음란한 농담이 포함된 언행 △상담사의 가족 구성원을 겨냥하거나 이용한 성적 표현 ∙ 욕설 ∙ 폭언 △상담사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사진 등 이미지를 보여주는 행위 △그 외 상담사가 성적 혐오감이나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일체의 언행 등의 경우다.

또한 동일 IP나 기기정보에서 접속하는 복수의 계정에서 욕설 ∙ 성희롱 ∙ 인격침해가 발생할 경우 동일인에 의한 행위로 간주하여 조치될 수 있다.

넥슨은 앞으로도 상담사분들의 인권을 보호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추가로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단호하게 취해 나갈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