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1일 17: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4개社 분할…"지주사 전환 본격 시동"

각 사업별 독립경영체제 구축...지배구조 투명성 강화
효성티앤씨·효성중공업·효성첨단소재·효성화학 4개 분할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1-03 15:52

효성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효성은 3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4개의 사업회사로 인적분할하는 방안을 결의했다.

㈜효성은 투자를 담당할 존속법인인 지주회사와 분할회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등 4개 사업회사로 나뉜다.

지주회사인 ㈜효성은 자회사의 지분관리 및 투자를 담당한다. 효성티앤씨는 섬유 및 무역 부문, 효성중공업는 중공업과 건설 부문, 효성첨단소재는 산업자재 부문, 효성화학는 화학부문을 맡는다.

국내외 계열사는 신설회사 사업과 연관성이 높은 계열사 주식을 해당 신설회사로 승계하고, 나머지는 ㈜효성에 존속된다.

효성은 지난 1998년 IMF 당시 효성T&C, 효성물산, 효성생활산업, 효성중공업 등 주력 4사를 합병한 이후 20여년간 섬유, 산업자재, 중공업 부문 등 각 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번 회사분할로 분할 존속회사인 ㈜효성은 지주회사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주주가치 극대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효성 관계자는 "신설된 분할회사들은 이미 사업부문별로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만큼 이번 분할로 독립경영체제가 구축되면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가 가능해 질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각 사업부문별 전문성과 목적에 맞는 의사결정 체계 확립됨으로써 경영효율도 강화될 전망이다.

㈜효성은 오는 4월 27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분할에 대해 승인여부를 결정한다. 가결되면 6월 1일자로 회사 분할이 단행된다. 신설 분할회사들의 대한 신주상장 예정일은 7월 13일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