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9: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B 경영권 분쟁 종료…이병철 부회장이 최대주주 등극

이 부회장 측 "무리한 요구에 막판 진통…경영 정상화 위해 수용"
권 회장 측이 요구한 회장·비서실·임원 등 임직원 10명 3년 고용도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1-03 16:11

▲ KTB투자증권 이병철 대표이사 부회장ⓒEBN
이병철 KTB투자증권 부회장이 3일 권성문 회장의 지분을 매수하기로 하면서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본격화한 두 사람의 경영권 분쟁은 이 부회장의 승리로 막을 내리게 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 측은 이날 권 회장 측과 최대주주 변경과 관련한 논의 끝에 권 회장이 보유한 지분 전량을 매수하기로 합의했다.

의결권 있는 주식 기준으로 24.28%(1714만3226주) 가운데 18.76%(1324만4956주)는 662억2478만원(주당 5000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이에 따른 계약금 66억2248만8000원(매매대금의 10%)은 이날 입금을 완료했다.

이와 함께 권 회장이 지난달 10차례에 걸쳐 매입한 나머지 5.52%(389만8270주)는 권 회장의 요구대로 주당 5000'+α'(매수 시점까지의 이자)로 매수하기로 했다.

권 회장 측이 요구한 회장 비서실 임원 등 임직원 10여 명에 대한 3년 고용 보장도 합의했다.

양측이 이날 최대주주 변경에 최종 합의함에 따라 이병철 부회장은 지분이 38.28%가 돼 2대 주주에서 1대 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권성문 회장은 보유한 지분을 이 부회장에게 넘기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될 전망이다.

이번 거래는 금융위원회의 대주주 변경 승인을 받는 2개월 후쯤 종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 회장 측 관계자는 “만약 이 부회장이 제시된 조건들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선매수청구권 행사가 불가능하며 결과적으로 허위공시로 판명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 측은 처음에는 소송을 고려하기도 했으나 권 회장 주식을 인수한다는 방침으로 돌아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KTB투자증권의 경영권 분쟁은 2016년 7월 이 부회장이 회사에 합류한 이후부터 지속돼 왔다. 권 회장과 이 부회장은 인사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이 본격화됐다. 두 사람 간의 보유 지분 경쟁으로 이어졌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