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흥식 "영업하는 금융사에게 소비자는 동반자…혁신 부족"

금융신년인사회서 강조…"소비자 권익 높여야 금융업 지속성장 가능"
"4차 산업혁명 등 외부 산업환경의 변화에도 자금중개 기능 부족해"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1-03 19:54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ebn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이 국내 금융사들에 대해 혁신이 부족한 점을 지적한 가운데 금융사 영업방식을 소비자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3일 강조했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금융소비자는 금융회사의 지속 성장을 위한 근간"이라며 "금융소비자를 단순히 고객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금융업의 동반자라는 인식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계신 여러분들이 솔선수범해 조직 내에 금융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가 자리 잡힐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선상에서 최 원장은 "금융사들이 4차 산업혁명 등 외부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영업 형태의 변화를 위한 혁신이 다소 부족한 편"이라면서 "자금중개 기능도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융산업은 생산적인 분야에 적시에 자금을 공급해 수익을 창출하고 경제 활력을 높여 국민경제에 기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혁신분야는 성장과 고용의 가능성이 높다"며 "이들 분야에 대한 지원은 국민이 금융에 바라는 사회적·시대적 사명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 원장은 금융사에 철저한 리스크 관리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SPONSORED